보이스피싱으로 365억 날린 홍콩 갑부 할머니

    - Advertisement -


    <출처 = unsplash>

    홍콩 부촌에 사는 한 할머니가 보이스피싱으로 무려 365억원을 잃는 사건이 발생했다.
     
    SCMP(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홍콩 외신은
    부촌에 사는 90세 할머니가 중국 공안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에 총 25490만 홍콩달러(3657000만원)을 피해봤다20(현지시간)보도했다.
     
    지난해 7월 할머니는 자신이 중국 본토의 사법 당국자라 주장하는 전화를 받았다.
    보이스피싱 일당은 할머니에게 당신의 신원이 범죄에 이용되었고, 돈의 출처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속였다.
     
    할머니는
    조사 후 모든 돈을 돌려준다는 일당의 말을 믿고 작년 8월부터 올해 1월까지 총 3차례에 걸쳐 돈을 입금했다.
     
    이 과정에서 일당 중 한 명인 19세 대학생은 할머니가 사는 저택에 직접 가서 보이스피싱 일당과 소통할 수 있는 휴대폰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말 경찰은 범행과 관련된 19세 대학생을 체포했다. 이후
    900만 홍콩 달러(13억원)가 든 은행 계좌를 동결했다. 그러나 이미 사기범들이 나머지 돈을 챙겨 도망간 뒤였다.
     
    할머니는 홍콩 최고 부촌인 빅토리아 파크 인근 더 피크에 살고 있다. 어디론가 계속 돈을 보내는 할머니를 본 가사 도우미가 이상함을 느끼고 딸에게 사실을 알렸지만, 할머니는 부동산 매입 자금이라고 둘러댔다. 이후 딸의 설득 끝에 할머니는 지난 2일에야 경찰에 신고했다.
     
    이번 사건은 홍콩에서 벌어진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 중 가장 큰 규모로 알려졌다.
     
    한편, 홍콩에서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는 20211분기에만 200건이 발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8% 증가한 숫자다.

    신해린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