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상 무엇? 보고도 믿기 힘든 호텔 모음

    - Advertisement -


    출처= 인스타그램 @aprettycoolgirl

    평범함을 꺼리고 늘 새로움을 갈망하는 시대에 호텔도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여행객들이 호텔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고, 심지어 호캉스와 같이 숙소에 머무는 것 자체를 목적으로 하는 여행도 급부상했다. 이에 따라 고객 유치를 위한 숙박업체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졌다. ‘테마 모텔등 특별함이 각광받는 요즘, 독특한 테마의 호텔을 찾아다니는 미국의 한 커플이 주목받고 있다.
     
    11(현지시간) 뉴욕포스트는 지난 3년간 미국에서 30개 넘는 테마의 호텔을 다니며 사진을 찍어 공유해온 틱톡 인플루언서 커플을 소개했다.
     



    출처= 인스타그램 @aprettycoolgirl

    마가렛 비아네트(31)와 그의 남편 코리(32)판타지, 성인 장르 등 다양한 테마로 꾸며진 호텔을 찾아가 어울리는 의상을 입고(때로는 옷을 입지 않고) 포즈를 취한다. 마가렛은 뉴욕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당신의 무료한 일상에 활기를 불어넣어주는 이벤트가 될 것이라며 따라 해볼 것을 권유했다.
     
    이들이 소개한 이색 테마의 호텔 중 몇 가지를 살펴보자.

    “샴페인 풀”

    펜실베이니아 포코노 코브 헤븐 리조트
    Cove Haven Resorts Poconos, Pennsylvania

    출처= 인스타그램 @aprettycoolgirl

    커플을 위한 로맨틱 패키지로 유명한 이 리조트 스위트룸 객실 안에 2m 높이의 샴페인 잔 모양의 욕조가 있다. 욕조는 2인용이며, 거품 목욕을 하며 인증샷을 남기는 커플 포토존으로 유명하다. 이밖에도 하트 모양의 수영장, 밤하늘의 별을 보는 듯한 천장, 킹사이즈 원형 침대 등이 포함돼있다.

    출처= 호텔 홈페이지

    바다 속 “조개 침대”

    일리노이 베스트 웨스턴 호텔 /  아이다호 블랙스완 인
    Best Western, Illinois / Black Swan Inn, Idaho

    (좌) 베스트 웨스턴 호텔 (우) 블랙스완 인. 출처= 틱톡 @aprettycoolhoteltour

    틱톡에서 가장 인기 있는 콘셉트의 방이었던 해저 테마 호텔 두 곳. 베스트 웨스턴 호텔의 조개 침대 영상은 무려 820만개의 좋아요를 받았다. 평범한 체인 호텔에 숨겨진 이색 테마 객실이 있다는 사실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킨 것으로 보인다. 두 호텔 모두 침대 옆에 어항과 욕조가 있고, 벽면에는 해양생물들이 그려져 있다.
     

    (좌) 베스트 웨스턴 호텔 (우) 블랙스완 인. 출처= 호텔 홈페이지

    “핑크 캐딜락”

    인디아나 레드카펫 인
    Red Carpet Inn, Indiana



    출처= 인스타그램 @aprettycoolgirl

    1950년대로 시간여행! 핑크색 빈티지 캐딜락 안에 마련된 침대에서 영화를 보고, 바로 옆 욕조에서 거품 목욕도 즐기는 힐링을 위한 공간. 호텔 이름처럼 객실 바닥에는 레드 카펫이 깔려 있다. 영화 속 주인공이 된 것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는 이곳. 이밖에도 이 호텔에는 신데렐라 룸, 외계인 룸, 정글 룸 등 다양한 테마의 객실이 있다.

    출처= 호텔 홈페이지

    하트모양 욕조 모음

    출처= 인스타그램 @aprettycoolgirl

    이 커플이 가장 자주 소개한 테마의 호텔은 하트 모양의 욕조가 있는 커플 취향 저격 로맨틱 룸이다. 같은 하트 모양이더라도 욕조의 색깔, 욕실의 인테리어 등에 따라 의상과 포즈, 머리스타일까지 변화를 줬다.


    출처= 에어비앤비 ‘The Rainbow Getaway | Midcentury Fantasy Oasis’

    비아네트 부부는 코로나19로 인해 호텔 투어가 어려워지자 캘리포니아의 한 에어비앤비를 그들의 취향을 반영한 이색 테마 객실들로 재탄생시켰다.

    마가렛은 여행을 떠나지 못하는 아쉬움을 달랠 수 있는 방법은 다양하니 각자 자신만의 방법을 찾길 바란다고 밝혔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