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쥐는 새일까 쥐일까? 뉴질랜드에서 일어난 ‘논란’

    - Advertisement -


    출처 – Running Waters Twitter

    박쥐는 새일까 쥐일까. 정답은 둘 다 아니다. 박쥐는 조류도 설치류도 아닌 분류학적으로 박쥐목(Chiroptera)이라는 독립 계통을 지닌 동물이다.
         
    그런데 뉴질랜드에서 박쥐가 ‘새’로 분류되어 화제다. 어떤 연유인지 뉴욕타임스가 “뉴질랜드 새 콘테스트에서 박쥐가 우승”이라는 제목으로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질랜드 ‘올해의 새’로 박쥐가 뽑혔다 / 출처 – 뉴질랜드 포레스트 & 버드 홈페이지

    긴꼬리 박쥐가 뉴질랜드 ‘2021년 올해의 새’로 뽑혔다. 대회 이름에 새가 들어가 있지만 사실 박쥐는 알이 아니라 새끼를 낳는 엄연한 포유류다.
         
    포유류 박쥐가 조류 대회에서 우승하자 네티즌들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긴꼬리 박쥐가 새도 아니면서 새 대회에서 우승했다고 들었어. 뭐든지 가능한 시대, 한번 짝사랑에게 고백해 봐”라고 자신의 SNS에 적었다.
         
    하지만 후보 자격이 안 되는데 우승했다며 부정 선거로 치부하는 사람도 많았다.



    출처 – 포레스트 & 버드 트위터

    박쥐가 새 콘테스트 후보에 오른 이유는 뉴질랜드에 육지 포유동물은 긴꼬리 박쥐와 작은짧은꼬리 박쥐 이렇게 2종 밖에 없기 때문이다.
         
    로라 케오운(Laura Keown) 새 콘테스트 대변인은 “뉴질랜드에는 토착 포유류가 적다. 포유류만을 대상으로 선거를 연다면 매우 재미없을 것”이라며 “(박쥐를 잠시 조류로 인정해 준다면) 멸종 위기에 처한 야생 고유종들을 알리는 데 좋은 기회”라고 뉴욕타임스에 전했다.



    출처 – Flickr

    뉴질랜드는 야생동물 보호 인식 제고를 위해 매년 ‘올해의 새’ 콘테스트를 연다. 뉴질랜드 토착 조류 200종과 포유류인 박쥐 2종을 후보로 선거를 치른다. 올해 16번째 선거를 치렀고, 약 5만 7천 명이 투표했다.
         
    현재 긴꼬리 박쥐와 작은짧은꼬리 박쥐는 매년 5%씩 개체 수가 줄고 있다. 주머니쥐 같은 외래종과의 생존 경쟁에서 밀리는 중이다. 인간에 의한 삼림파괴와 기후변화도 개체 수 감소에 한몫한다.
         
    작년에는 카카포(Kakapo)라는 날지 못하는 앵무새가 우승했다. 키위새는 2009년에 우승을 차지했다.

    뉴욕타임스는 새 콘테스트 우승에 대한 상금이나 보상은 일절 없으며, 후보자는 자신이 후보로 등록된 사실조차 모른다고 보도했다.



    카카포 / 출처 – Flickr


    [이동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