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 때 잘 보이려고 마스크팩 하다 슈렉 된 사연

    - Advertisement -


    출처 = 틱톡 캡처

    취업준비를 하던 미국의 한 여성이 면접 전 날 피부관리를 하려다 슈렉이 된 사연이 화제다.
     
    더 선 등 외신에 따르면 틱토커인 코타(닉네임)는 최신 유행인 클로로필 마스크를 쓴 후기 영상을 찍어 올렸다. 
     
    클로로필 마스크 팩은 엽록소가 주성분이다. 코타는 녹색이 피부 홍조를 중화시킬 수 있고, 엽록소가 염증을 줄여준다는 글을 플랫폼에서 봤다고 영상에서 말했다.
     
    이어 그녀는 찾아보니 얼굴색이 초록색이 될 수 있으니 소량만 바르라는 글을 봤다. 피부 트러블이 났는데 이 팩이 진정시켜줄 것이다라며 얼굴에 초록색 팩을 문질렀다.
     
    잠시 후 코타는 초록색으로 물든 손가락을 보여주며 말했다. “손가락에 묻은 색이 지워지지가 않는다.”
     
    하지만, 색이 물든 건 손가락 뿐만이 아니었다. 얼굴도 초록색으로 물든 슈렉이 되버렸다. 결국 그녀는 내일 뱅크오브아메리카(Bank of America)에 면접을 보러 가야되는데, 각질제거를 해도 나아지지가 않는다며 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출처 = 틱톡 캡처

    몇몇 사람들은 코코넛 오일을 바르거나 파운데이션으로 초록색을 덮으라고 조언했다대부분의 사람들은 너무 웃겨서 죽을 것 같다혹은 면접 일정을 조정해야 하는 거 아니냐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 중에는 코타와 비슷한 경험을 한 사람도 찾을 수 있었다. 한 명은 
    나도 그 빌어먹을 녹색이 일주일이나 후에 빠졌다고 말했다.
     
    사실 이 일은 코타가 사용설명서를 제대로 읽지 않았기 때문에 일어났다.
    마스크팩 설명서에는 크림 등을 섞어 쓰라는 안내가 쓰여 있었지만, 코타는 맨 얼굴에 많은 양의 팩을 발라 초록색으로 물들게 된 것이다.
     
    신해린 여행+ 인턴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