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탈 회복에 도움 주는 작은 습관 4가지

    - Advertisement -

    회사 일 마치고 집에 돌아와 ‘내가 아까 그 말을 왜 했지’ 하며 머리 아파하는 직장인들 있을 것이다. 또 장시간 한 자세로 있어야 한다면 허리 통증을 가진 이도 많을테다. 이렇다 보니 전문가들은 대부분의 직장인에게 가벼운 운동은 필수라고 조언한다. 하지만 헬스장을 등록하거나 조깅 모임에 가입하기엔 시간이 벅차다.



    출처 = unsplash

    일본의 유명 잡지 보그 재팬이 최근 직장인들도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멘탈 회복 방법 4가지를 소개했다. 세 명의 전문가에게 자문을 받았다. 일본 산부인과 협회 소속 의사이자 건강 스포츠 자문위원인 요코 쿠라, 요가 강사이자 트라우마 치료사인 산토 시마 카오리, 영국식 식물요법을 전수하는 스가와라 아유미다. 사무실에서도 손 쉽게 할 수 있는 운동 팁과 새로운 나를 만드는 멘탈 회복 방법을 소개한다.

    1. 뇌의 오작동을 줄이는 복식 호흡

    지금 앉아있다면 골반을 세우고 등을 S자로 펴보자. 그리고 횡격막이 내려가는 걸 느끼면서 숨을 들이쉬면 된다. 내쉴 땐 배가 등뼈에 닫는다는 느낌으로 호흡한다. 사람은 스트레스를 받을 때 무의식적으로 얕은 입 호흡을 하게 된다. 요가 강사 산토 시마는 가끔 마스크를 내리고 코로 깊게 숨쉬어보라고 조언했다. 자율 신경의 균형을 맞춰 심신이 안정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마음을 진정시키면 불필요한 각성 상태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한다. 직장에서 사소한 판단 실수가 잦다면 자신의 호흡을 되돌아보자.



    출처 = unsplash


    2. 그날의 컨디션을 결정할 요가 방법

    신체는 햇빛에 반응한다. 아침에 일어나 햇빛을 쬐는 건 뇌에게 ‘이제 일을 시작할 때다’라는 신호를 준다. 산토 시마는 아침이 되어도 찌뿌둥한 기분이 든다면 억지로라도 몸을 움직여야 한다고 말했다. 뒷다리의 발꿈치를 바닥에 붙인 채 앞다리의 무릎을 굽히고 양손을 위로 뻗는 자세를 추천했다. 과하지 않게 심박수를 올려 체내 시계를 돌리는 방법이라고 한다. 또 발바닥에 신경써보라 조언했다. 등잔 밑이 어둡다고, 사실 발바닥은 뇌를 자극하는 데 효과적이다. 틈새 시간에 까치발을 하거나 딱딱한 물건에 발을 문지르면 뇌 혈류가 증가한다. “자율신경 활성화뿐만 아니라 면역력도 높일 수 있는 좋은 방법”이라고 귀띔했다.

    3. 본능이 향하는 나만의 향기

    식물요법 전문가 스가와라 아유미씨는 ‘나만의 향기’를 찾는 게 스트레스를 날리는데 필수적이라 말했다. “몸에 좋은 향기가 무엇인지 분석하고 공부할 필요 없이, 본능적으로 자신이 좋다고 느끼는 향을 고르면 된다”고 조언했다. 맡았을 때 기분이 좋아지는 향기를 곁에 두면 된다. 대뇌 변연계와 시상 하부에 영향을 줘 호르몬 분비를 원활하게 만든다. “같은 향을 계속 맡으면 몸이 익숙해져 효과가 떨어질 수 있으니 매년 브랜드를 바꾸는 걸 추천한다”고 말했다. 



    출처 = unsplash


    4. 긴 잠보다 좋은 잠이 낫다

    마지막 팁은 ‘잘 때 잘 자기’다. 스가와라씨는 잠자는 시간이 중요하다는 것을 지적했다. 얼만큼 자느냐보다 어떻게 자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침대에 들어갔는데 잠이 오지 않는다면 그 시간을 마음대로 사용하면 된다”며 “대신 왜 잠이 안 오는지 생각해보라”고 조언했다. 코로나19로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났다. 활동량 감소는 불면을 부르기에 낮의 시간을 좀 더 알차게 사용하라 권유했다. 또 라벤더를 넣은 쌀알로 포대를 만들어 배에 두면 수면에 들기 좋다고 귀띔했다. 활발한 낮 시간과 자기 전 마음의 진정이 좋은 수면을 만든다.


    [정연재 여행+ 인턴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