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목숨 건다” 인니 학생들 ‘죽음의 등굣길’ 어느 정도 길래…

    - Advertisement -

    인도네시아 서부 지역 학생들의 위험천만한 등굣길이 화제다.

    지난 28일 인도네시아 언론 드틱닷컴에 의하면 서부술라웨시주 마마사 지역 파모세앙 마을의 이 학생들은 길이 45m, 폭 1.5m 다리에서 줄 하나에 매달려 위태로운 등교를 하고 있다.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된 영상 속에는 아슬아슬하게 강을 건너는 학생들과 더불어 급류를 뚫고 강을 건너는 일부 사람들의 모습이 담겼다.
         
    나무로 만들어진 다리 바닥은 중간부터 끊겨 있다. 학교로 이어지는 이 다리는 지난해 말 홍수로 망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학생들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매일 이 위험한 다리를 지나 학교로 향했다”며 “강물의 물살이 세서 위험하다. 조심스럽게 쇠줄에 매달려 등교하고 있다”고 밝혔다. 초등학교 4학년인 뭇마인나양은 “엄마도 조심하라고 주의를 줬을 뿐 금지하지는 않았다”며 “이제 익숙해져서 두렵지 않다”고 덧붙였다.
         
    일부 소년과 어른들은 급류를 뚫고 강을 건너기도 한다.

    다리를 이용하는 주민은 150여 명으로, 앞서 두 명이 추락한 적 있으나 다행히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동영상을 올린 마을 주민은 “정부의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촬영했다”며 “우리의 희망은 저 다리에 매달리지 않고 강을 건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지방자치단체 관계자는 다리 바닥 보수에 나서겠다고 약속했으며, 다리가 수리되는 동안 마을 학생들의 등교를 보류시켰다. 보수 기간 동안에는 교사들이 오토바이를 타고 마을을 방문해 교육할 예정이다.
         
         
    손지영 여행+ 인턴기자
    사진 – 유튜브 INFO TERBARU 캡처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