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만하게 봤다가 기겁한다는 옐로스톤 온천 수준

    - Advertisement -

    미국 서부 유명 관광지 옐로스톤 국립공원. 미국인들도 최고로 꼽는 자연 명소이자 최대 국립공원이다. 이곳은 1872년 미국 최초의 국립공원으로 선포됐다. 한국인들에게도 인기 높은 관광지이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되기도 한 옐로스톤은 면적도 메머드급을 자랑한다. 여의도 면적의 3000배가 넘는 스케일이다.

    이곳에서 놓칠 수 없는 게 펄펄 끓는 온천이다. 미네랄을 품은 온천수가 흘러내려 유황으로 주변이 노랗게 된 이색 풍경은 사진으로도 유명하다. 여기에 간헐천을 비롯한 다양한 온천이 무려 1만여 개나 포진해 있다.

    하지만 온천에 함부로 접근하는 일은 금물. 황홀한 풍광만큼 위험해서 관광객들은 관리공원 측이 만든 도로만 따라가고 동선을 지켜야 한다.

    옐로스톤 고온온천에 빠진 관광객, 유해조차 수습 어려워

    2016년에는 끔찍한 사건이 있었다. 외신 등에 따르면 옐로스톤 국립공원 내 고온 온천지대에서 20대 남성 관광객이 실족사하는 일이 생겼다. 그는 노리스 간헐천 분지(Norris Geyser Basin)에서 미끄러져 뜨거운 온천물에 빠졌다고 합니다. 사고를 당한 사람은 오리건 주 포틀랜드에 사는 콜린 스캇(23)이었다.

    국립공원 관리소 측은 그가 여동생과 함께 간헐천 인근에 조성된 산책로를 걸었으며, 사고 발생 당시 산책로에서 약 200m 벗어나 있었다고 설명했다. 여동생은 곧바로 관리소에 연락을 했고 구조요원들이 출동했으나 높은 열기 등으로 구조작업이 어려웠다고 한다. 관리소 측은 그가 살아남지 못했을 것으로 판단하고 유해 수습에 주력했으나 몇 가지 소지품 외에 찾은 것 없이 수색을 중단했다.

    노리스 간헐천 분지는 지금도 화산 활동이 진행 중으로 수온이 끓는점까지 올라간다. 특히 옐로스톤 국립공원 내 다른 지역 간헐천들이 대부분 알칼리성인 반면 노리스 간헐천은 산성을 띠고 있다.

    옐로스톤 국립공원에서 관광객이 고온 온천물에 사망 및 상해 사고가 발생한 것은 의외로 자주 있다고 한다.

    온천물에 백숙 끓이려던 관광객

    온천물에 닭을 요리하려던 가족이 적발돼 실제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외신들은 옐로스톤국립공원에서 음식을 해 먹으려던 혐의로 남성 3명이 벌금을 물고 2년간 공원 출입 금지 처분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사건 전개는 이렇다. 일가족 10명은 저녁 식사를 위해 쇼숀 간헐천에서 뿜어져 나오는 열수에 닭을 요리하기로 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원 관리인들에 의해 이들은 현장에서 제지당했다.

    폐쇄 구역 출입 혐의로 체포된 남성 두 명은 이틀간의 구금 후 벌금 540달러(약 60만 원)를 물었다. 나머지 한 명은 보호관찰 2년 처분을 받고, 벌금 1250달러(약 140만 원)를 선고 받았다.

    옐로스톤 온천에서 화상을 입으면 피해 보상은?

    쉽지 않다. 온천이나 간헐천에 손을 대거나 물건을 던지는 행위는 불법이다. 오히려 미국 국립공원관리청은 간헐천에 손상이 생겼는지 조사를 진행한다고 한다. 만약 손상이 발견될 경우 침입 및 훼손 혐의로 기소될 수 있다고 하니 주의가 필요하다.

    권효정 여행+ 에디터

    이미지 = 옐로스톤국립공원 웹사이트 및 언스플래쉬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