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한다며 25층에 매달려 춤춘 여성의 최후

    - Advertisement -


    출처= 틱톡 캡쳐

    SNS에서 위험천만한 영상을 공유해왔던 중국 여성이 난간에서 추락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8일 중국 매체 샤인에 따르면 중국 하이난성 지역 해안가의 25층 아파트 베란다에서 사모(42) 씨가 떨어지는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다.

    사씨는 SNS에 영상을 올리기 위해 빨간 옷과 신발, 머리 장식을 한 채 아파트 베란다 난간 에 한 손으로 매달려 춤을 췄다. 당시 상황은 SNS라이브 방송을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된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 트위터


     영상에서는 이 여성이 춤을 추는 동안 실내에 함께 있던 남성이 위험하다며 빨리 들어와라, 그러다가 잘못되면 큰일이다라고 주의를 주는 목소리가 담겨 있다. 이에 사씨는 전혀 위험하지 않다고 답했다.
     
    그는 라이브 방송을 시작한지 15초만에 추락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출처= (좌) 트위터 (우) 틱톡


    사씨는 이전에도 종종 자신의 위험한 행동을 촬영해 SNS에 공유해왔다. 그의 이상 행동을 목격해온 인근 주민들은 관리사무실에 여러 번 신고했다. 그러나 보안팀이 출동할 때마다 사씨는 영상 촬영 중이니 괜찮다며 기이한 행동을 멈추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씨는 임대 형태로 해당 아파트에 머물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사씨의 방에서 사후 장기를 기증하고, 화장 후 재를 바다에 뿌려 달라는 내용이 담긴 유서도 발견됐다. 그러나 유서는 출력된 형태로 자필 서명만 첨부돼 있어 공안(당국)은 유서 내용과 사건 경위에 대해 추가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