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올림픽 취소 땐 미 플로리다로 오세요!…라고?

    - Advertisement -

    미 플로리다주 CFO “도쿄 올림픽 대체 개최지 희망” IOC에 편지
    트위터에서는 “지금 미국으로 오라고? 제정신이냐? ” 비판 잇달아





    도쿄 시내에 설치된 오륜기 조형물 <사진=unsplash>

    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면서 오는 7월로 연기된 도쿄 올림픽이 올해도 개최될 수 있을지 여부가 불투명하다. 

    이런 상황에서 지미 패트로니스 미국 플로리다주 최고재무책임자(CFO)가 26일 “일본이 올림픽 개최를 취소할 경우 플로리다는 대체 개최지 신청을 하겠다”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토마스 바흐 위원장에게 보낸 편지를 공개했다.

    패트로니스 CFO는 편지에서 코로나로 인해 일본에서 올림픽 개최에 대한 염려가 있다는 보도가 있다고 언급하며 “2021년 올림픽을 일본 도쿄에서 미국 플로리다로 이전하는 것을 검토하길 권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특히 플로리다가 코로나 대유행 기간에도 NBA 농구, 프로·대학 미식축구 등 다양한 스포츠 행사를 비롯해 디즈니랜드도 안전하게 운영하고 있다는 실적을 예로 들며 “플로리다는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플로리다도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2만 5000여 명이 사망하는 등 심각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그의 트위터에서는 “NBA가 22개 팀, 440명의 선수인데 반해 하계 올림픽은 1만 1000여 명 선수가 참여한다. 급 자체가 다르다” “지금 미국으로 오라고? 제정신이냐?” 등 비판도 잇따르고 있다.

    최용성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