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난당했던 6억짜리 르네상스 시대 갑옷, 40년 만에 제자리로

    - Advertisement -


    <출처 = @PoliceNationale 트위터>

    파리 루브르 박물관에서 도난당했던 16세기 희귀 갑옷이 약 40년 만에 제 품으로 돌아왔다.
        
    더 선은 60만 달러(68000만 원) 상당의 르네상스 시대 갑옷38년 만에 루브르 박물관으로 돌아왔다고 지난 8(현지시간) 밝혔다.
        
    1560~80년 사이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이 갑옷은 1922년 로스차일드 일가가 기증해 루브르 박물관이 소장하고 있었다. 그러나 1983531일 밤, 문을 닫을 때까지만 해도 제자리에 있던 옷이 하루아침에 사라졌다.
        
    다음 날, 갑옷을 보관하던 캐비닛 유리창은 깨져있었고 갑옷은 없었다. 그 외에는 어떤 단서도 남아있지 않았다. 루브르 박물관은 도난당하던 날 밤을 수수께끼라고 표현했다.
      
    게다가 루브르 박물관이 도난 사실을 공개하지도 않았기에 이 사실을 아는 사람은 몇 없었다. 경찰은 아직 어떤 경위로 갑옷이 도난당한 것인지, 범인이 누구인지 모른다.



    <출처 = @PoliceNationale 트위터>

     
    갑옷은 사라진 지 38년 만에 프랑스 보르도 지역에서 발견됐다. 지난 1, 군 고물 전문가가 한 가족이 물려받은 갑옷을 조사하던 중 특이점을 발견하고 프랑스 문화 상품 거래 방지국(OCBC)에 신고하며 세상에 알려졌다. 경찰은 어떻게 그 가족이 갑옷을 소유하게 됐는지, 누가 훔쳤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루브르 측은 예상보다 잘 보존되어 있어서 놀랍다돌아와서 아주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희귀품이기 때문에 언젠가 나타날 거라는 확신은 있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 갑옷은 금과 은으로 상감세공을 이루고 있어 그 가치가 높게 평가된다. 외신에 따르면 해당 갑옷은 당대 명성을 과시하기 위해 사치품으로 사용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신해린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