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후여행] 20주년 맞은 ‘반지의 제왕’, 주 촬영지 뉴질랜드에서 생긴 일

    - Advertisement -

    [덕후여행] 20주년 맞은 ‘반지의 제왕’, 주 촬영지 뉴질랜드에서 생긴 일

    뉴질랜드를 찾는 이유는 여러가지일 것이다. 일단 청정한 자연이 꼽힐테고, 아름다운 풍광이 뒤따르는 것은 당연하다. 세계 최초의 번지점프가 이뤄진 곳이 뉴질랜드라는 점에서 알 수 있듯 자연과 조화를 이루며 즐길 수 있는 액티비티도 매력적이다.

    반지의 제왕 1편에서 회색의 간달프가 여정에 나서는 장면 _©2021 WBEI / 사진 = 뉴질랜드 관광청

    여기에 ‘절대 반지’를 추켜세우는 이들이 있다. 뉴질랜드와 절대 반지의 인연은 20여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바로 영화 ‘반지의 제왕’ 시리즈의 주 배경이 뉴질랜드이기 때문이다. 뉴질랜드는 ‘반지의 제왕’ 3부작의 올 로케이션 촬영지 및 후속작인 ‘호빗’의 촬영지로 각별한 인연을 맺었다. 2001년 1편 개봉 이래, 판타지 영화의 이정표를 새롭게 세운 것으로 평가받는 이 영화의 기운을 함께 하기 위해 현재까지도 해외 방문객이 꾸준하다. 뉴질랜드와 ‘반지의 제왕’은 여러 가지 측면에서 밀접하게 이어져 있다는 얘기다.

    뉴질랜드 남알프스에서 촬영 중인 이안 맥켈렌(간달프)의 모습_©2021 WBEI / 사진 = 뉴질랜드 관광청

    ‘반지의 제왕 : 반지 원정대’ ‘반지의 제왕 : 두 개의 탑’ ‘반지의 제왕 : 왕의 귀환’ 3부작으로 이어지는 판타지 대서사의 서막은 지난 2001년 12월 10일 런던에서 열린 월드 프리미어 시사회에서부터 시작했다. 뉴질랜드는 ‘반지의 제왕’ 탄생 20주년을 맞아 현지에서 적지 않은 축하 이벤트를 열 전망이다.

    호비튼 무비 세트_© Hobbiton Movie Set / 사진 = 뉴질랜드 관광청

    우선 영화의 첫 공개일인 12월 10일을 기점으로 주요 촬영 무대인 호비튼 무비 세트(Hobbiton Movie Set)에서 기념행사와 야외 영화 상영회 등을 진행한다. 또 웰링턴 소재의 반지의 제왕 특수 효과 전담 업체인 웨타 워크숍(Wētā Workshop)에서는 20주년 기념품 출시 등 다양한 기념 이벤트를 선보인다.

    뉴질랜드 남섬 애로우타운에서의 반지의 제왕 1편 촬영 장면 _©2021 WBEI / 사진 = 뉴질랜드 관광청

    여행플러스는 뉴질랜드 관광청과 함께 ‘반지의 제왕’의 진정한 팬이라면 놓칠 수 없는 뉴질랜드 여행 시 꼭 가봐야 할 관광지와 체험 프로그램을 20년 전 당시의 생생한 영화 현장 이미지를 소환해 소개한다.

    중간계로의 초대, 호비튼 무비 세트

    반지의 제왕 영화 촬영 스케치 현장_ⓒHobbiton Movie Set / 사진 = 뉴질랜드 관광청

    뉴질랜드 북섬에 자리한 해밀턴 와이카토는 호비튼 무비 세트의 소재지이자, 전형적이면서도 아름다운 뉴질랜드 자연 풍광의 매력을 고스란히 드러내는 관광 명소다. 호빗 마을 샤이어의 완만한 구릉 지형과 두 호빗족 주인공인 빌보 배긴스, 프로도 배긴스의 집인 ‘백 엔드(Bag End)’가 영화 장면 그대로, 눈앞에서 펼쳐진다. 신선한 맥주를 음미할 수 있는 그린 드래곤 인(Green Dragon Inn), 호빗 마을 중앙의 거대한 나무 파티 트리(Party Tree) 등 영화의 장면을 곱씹으며 찾아가 볼 수 있는 다양한 촬영 현장을 감싸듯 펼쳐진 카이마이 산맥(Kaimai Ranges)의 절경까지 두루 감상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호비튼에서 매일 진행하는 가이드 투어를 통해 촬영장의 세부 정보는 물론 영화 촬영 당시의 생생한 이야기도 전해 들을 수 있다. https://www.hobbitontours.com/en/

    세계적 영화 특수 효과 제작사, 웨타 워크숍

    반지의 제왕 특수 효과 제작 과정_©Wētā Workshop / 사진 = 뉴질랜드 관광청

    뉴질랜드의 수도 웰링턴의 외곽, 미라마는 명실공한 뉴질랜드 영화 산업의 중심지이다. 이곳 미라마에 자리한 웨타 워크숍은 ‘반지의 제왕’ ‘호빗’을 비롯해 ‘맨인블랙’ ‘고스트버스터즈’ ‘프레데터’ 등 다양한 특수 효과 및 분장, 소품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지닌 회사다. ‘반지의 제왕’으로 아카데미상을 수상한 경력에 빛나는 영화 제작자 리처드 테일러를 비롯한 디자이너들의 창의적인 작품들을 가까이서 관찰하고, 가이드 투어 및 특수 분장 등을 직접 체험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직, 간접적으로 판타지 영화 속 세계관에 흠뻑 빠져볼 수 있다. https://tours.wetaworkshop.com/

    ‘절대 반지’ 체험, 젠스 한센

    ‘반지의 제왕’ 영화를 관통하는 ‘화두’는 바로 제목에도 직접적으로 명기돼 있는 절대 반지다. 뉴질랜드 남섬의 북단에 자리한 소도시, 넬슨에서 바로 이 절대 반지를 만날 수 있다. 현지 쥬얼리 업체인 젠스 한센 보석상(Jens Hansen Jewellers)에서는 1999년 3월, 영화 예술 감독 팀과 협업하여 영화의 주요 소품인 절대 반지 디자인을 완성했으며, 결과적으로 절대 반지는 ‘반지의 제왕’의 주인공으로서 3부작 내내 존재감을 묵직하게 드러낼 수 있었다. 이곳에서는 절대 반지와 동일한 디자인의 반지를 판매하고 있어서 소품 구매를 원하는 이라면 누구나 나만의 맞춤 반지를 구할 수 있다. https://www.jenshansen.co.nz/collections/makers-of-the-worlds-most-famous-ring

    Mini Interview … 러셀 알렉산더 호비튼 대표

    ‘반지의 제왕’ 3부작과 ‘호빗’의 촬영 현장, 호비튼 무비 세트는 동명의 판타지 소설 원작을 스크린에 생생히 구현해 낼 수 있었던 일등 공신이라 할 수 있다. 북섬의 관광 명소 오클랜드와 로토루아 사이에 숨듯이 자리한 작은 마을, 와이카토는 호비튼 건축 이래 오늘날 판타지 영화 마니아의 꿈의 여행지로 거듭났다. 뉴질랜드 관광청은 ‘반지의 제왕’ 20주년을 맞아 ‘호비튼 왕국’을 건설한 러셀 알렉산더 대표(Russel Alexander.CEO of Hobbiton)를 만나 독점 인터뷰를 진행했다.

    러셀 알렉산더(Russell Alexander) 호비튼 대표 _©Hobbiton / 사진 = 뉴질랜드 관광청

    Q. 피터 잭슨 감독이 초창기 ‘반지의 제왕’을 위한 장소를 물색할 때 왜 당신의 농장을 호빗의 거주지인 ‘샤이어’ 마을로 낙점했다고 생각하는가? 호비튼 무비 세트가 만들어지기 전 이 지역은 러셀 알렉산더 가족의 양떼 농장이었다고 들었다.

    호비튼이 세워지기 전, 농장은 뉴질랜드의 목가적인 풍경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었기 때문에 ‘반지의 제왕’팀이 찾던, 안락하면서도 행복한 기운이 스며 있는 호빗 마을의 영감을 얻었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감독을 포함해 장소를 물색하던 스카우터들이 이곳을 발견하고는 무척 기뻐했다고 알고 있다.

    뉴질랜드가 영화 속 ‘중간계’로 선택된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단연 아름다운 자연 풍경이 1순위 이유가 아닐까. 실제로 JRR 톨킨은 ‘반지의 제왕’ 소설 원작을 통해 멋진 나무, 호수, 초록으로 뒤덮인 언덕 등 아름다운 풍경에 대해 상세히 묘사한 바 있다. 톨킨의 소설 속 설명이 이곳에서 완벽하게 구현된 셈이다.

    ‘반지의 제왕’ 개봉 후 20년이 지났다. 적지 않은 기간 동안 인상 깊었던 에피소드가 있다면?

    호비튼 무비 세트의 하이라이트는 단연코 호빗의 주점이자 여관으로 영화 속에서도 자주 등장하는 ‘그린 드래곤 인’이라 할 수 있다. 개인적으로도 2012년 그린 드래곤을 오픈했던 날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웰링턴으로 영화 시사회를 하러 갈 때도 그린 드래곤을 짓고 있었고, 이를 기념해 마을과 연결되는 주 고속도로를 닫고 거리에서 거나한 파티를 열어 그린 드래곤 건축을 기념했다. 잊지 못할 기억이다. 오는 12월 10일 호비튼에서 열리는 기념 영화 시사회에도 꼭 참석하려고 한다.

    장주영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