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생각나면 로또 샀다” 15억 당첨男의 인생역전

    - Advertisement -


    출처= 트위터

    금연을 결심한 뒤 담배 대신 복권을 샀다가 돈벼락을 맞은 남성의 사연이 알려져 부러움을 사고 있다.
         
    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에 따르면 영국 햄프셔주 사우샘프턴에서 육류 배달 일을 하는 존 맥패든(63)은 최근 긁는 복권을 샀다.
         
    그는 건강을 되찾기 위해 금연을 결심했지만, 오랜 세월 피웠던 담배를 끊기 어려워 일반 담배 대신 전자 담배를 구입했다. 이후 담배 사던 버릇 때문에 무의식적으로 가게에 들어갈 때마다 담뱃값으로 복권을 구매했다.
       



    출처= 언스플래쉬

    그러던 중 지난 4일, 이날도 어김없이 그는 담배 대신 긁는 복권을 샀다. 집에 돌아와 복권을 긁기 시작했을 때 첫 번째 번호에만 5만 파운드(한화 약 7800만 원)가 당첨돼 그는 환호했다.
         
    나머지 번호를 다 긁기도 전 그는 당첨금을 수령하기 위해 곧장 복권을 샀던 가게를 찾았다. 번호 전체가 나오자 더 놀라웠다. 가게 주인은 총 당첨금이 100만 파운드(한화 약 156천만 원)임을 알려주며 너무 큰 금액이니 복권사에 직접 연락해 수령하라고 말했다.
       



    출처= 언스플래쉬

    맥패든은 상상을 초월하는 당첨 액수에 그 자리에서 쓰러질 뻔했다. 그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직 일을 그만둘 생각은 없다”면서도 “일하는 시간을 조금 줄이고 상금으로 가족과 여행을 다니며 자식과 손주들이 사는 곳 가까이 집을 살 계획”이라고 전했다.
         
    담배와의 끈질긴 악연을 어렵게 끊어낸 맥패든에게 내려진 선물 같은 사연에 세계 각국의 사람들이 그의 앞으로의 삶을 응원하고 있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