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아파트 미스터리’ 외풍 심해서 거울 뜯었다가.. 소름

    - Advertisement -

    욕실 거울 뒤에 공실 아파트 연결 구멍 발견
    영화 기생충 지하 벙커와 비슷한 느낌

     
    뉴욕에 사는 한 SNS 인플루언서가 올린 비디오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NBC 등 외신은 뉴욕의 한 여성이 올린 틱톡 영상을 지난 6(현지시간) 소개했다.

    <출처 = @samanthartsoe 틱톡 캡처>

    맨해튼에 거주하는 26, 사만다 해르쇠는 지난 금요일 틱톡에 뉴욕 미스터리라는 제목으로 4개의 동영상을 게시했다. 해당 영상은 빠르게 퍼져 하루 만에 조회수 900만 뷰를 기록하고 40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영상 속 해르쇠는 욕실에 부는 외풍의 원인을 찾기 위해 거울을 들췄다가 커다란 구멍을 발견했다. 그녀는 직접 거울을 들춰 사각 구멍과 그 건너편의 어두컴컴한 공간을 보여줬다. 그녀는 당시 상황을 영화 기생충에서 지하 벙커 장면과 비교하며, 마치 공포 영화의 한 장면 같다고 했다.
        
    직접 구멍 건너의 공간을 탐색하기로 한 해르쇠는 마스크를 쓰고, 헤드라이트를 꼈다. 혹시 모를 불상사에 대비한 망치도 들었다. 그녀가 구멍으로 들어가는 모습을 룸메이트가 카메라에 담았다.

    <출처 = @samanthartsoe 틱톡 캡처>

      
    구멍 반대편 공간의 정체는 빈 아파트였다. 바닥엔 쓰레기가 널려 있고, 설치되지 않은 변기가 놓여 있었다. 마치 공사가 끝나지 않은 것처럼 마감 처리가 되지 않은 벽과 인테리어도 눈에 띄었다.
        
    그녀는 아파트 모든 곳을 둘러보고 현관까지 잠근 후 다시 욕실로 돌아왔다. 낯선 공간을 탐험하고 온 그녀는 욕실 환풍기가 꺼져 있어도 추운 이유를 알았다가능한 욕실과 멀리 지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집주인은 내일 아주 웃긴 문자를 받을 것 같다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충격적이다” “나였으면 못 들어갔을 텐데 용기가 대단하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누리꾼은 1987시카고 아파트 살인사건을 언급하기도 했다. 당시 루시 매이 맥코이라는 52세 여성은 욕식 캐비닛에 숨겨진 약 76cm 크기의 구멍을 통해 들어온 침입자의 총에 맞아 살해됐다.
        
    해르쇠는 아파트 관리실에 욕실 보수를 해달라고 연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해린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