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정화 여행]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세계의 이색 등대 20

    - Advertisement -

    당장은 발이 묶여있더라도, 다시 떠나는 날이 조금씩 다가오고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마음이 두근대는 요즘이다. 이 지긋지긋한 바이러스와 작별의 순간이 오면 어디부터 갈지 행복한 고민에 빠진 이들은 주목. 보기만 해도 눈 정화되는 사진 몇 가지를 함께 음미하자.

    미국 매체 인사이더는 저마다 다른 매력을 지닌 세계의 이색 등대를 선정했다. ‘진짜 이런 곳이 존재한다고?’ 연거푸 되물을 정도로 매력적인,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등대 20곳을 소개한다.


    1. 헤라클레스의 탑 @스페인 라 코루냐

    The Tower of Hercules

    현재 사용되는 등대 중 세계서 가장 오래된 이곳. 1세기 후반에 설치돼 2009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옛 유럽인들이 ‘세상의 끝’이라고 믿었던 스페인의 라 코루냐 항구도시 입구에 있다.


    2. 린다우 등대 @독일 바이에른

    Lindau Lighthouse

    중세시대의 구도심과 아름다운 호수 경관으로 사랑받고 있는 휴양지, 독일 최남단의 콘스탄츠 호수에 우뚝 선 이 등대는 독특한 시계가 매력적이다. 등대에 리본 달린 밧줄을 매달아 놓아 ‘라푼젤’이 살던 높은 탑을 떠올리게 한다.


    3. 케르모반 등대 @프랑스 브르타뉴

    Kermorvan Lighthouse

    ‘프랑스에서 가장 아름다운 등대’로 불리는 이곳은 프랑스 최동단에 있다. 1849년에 지어져 아직까지도 활발하게 작동 중이다. 이 등대를 둘러싼 사방이 다 절경이라 배를 타고 천천히 둘러보는 걸 추천한다.


    4. 다이아몬드 헤드 등대 @미국 하와이

    Diamond Head Lighthouse

    하와이 호놀룰루의 유명 하이킹코스 다이아몬드 헤드 화산 끝자락에 있는 이 등대는 선박들에게 와이키키 해변의 암초로부터 거리를 두라고 경고하기 위해 지어졌다고 한다.


    5. 파나드 등대 @아일랜드 도네갈

    Fanad Lighthouse

    100여 년 전 ‘벼락에 맞아도 살아남은 최강 등대’로 입소문 난 이곳. 1812년 천혜의 자연을 간직한 아일랜드 도니골주에 끔찍한 조난 사고가 발생해 그로부터 5년 후 이 등대가 지어졌다.


    6. 네이스트 포인트 등대 @스코틀랜드 스카이섬

    Neist Point Lighthouse

    스코틀랜드 스카이섬의 서쪽 가장 끝자락에 서 있는 이 등대는 1900년에 지어져 현재는 자동화돼 무인 시스템으로 작동 중이다. 등대 바로 앞까지 걸어서 진입할 수 있고, 주변의 기막힌 절벽 뷰를 감상하기 좋은 위치에 있다.


    7. 엘드레드 록 등대 @미국 알래스카

    Eldred Rock Lighthouse

    1905년에 지어진 이 팔각형 모양의 등대는 알래스카에서 가장 오래된 등대다. 같은 시기에 지어진 등대 중 유일하게 현재까지 남아 있다.


    8. 낮은 등대 @영국 번햄 온 시

    Low Lighthouse

    영국 번햄 온 시에서 유일하게 현재까지 사용되고 있는 이 나무 등대는 크기가 매우 작고 9개의 다리가 달려있어 다른 등대와 차별화된 외관을 지녔다. 이 때문에 관광객들의 사진 스폿으로 각광받고 있다.


    9. 보디 아일랜드 등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Bodie Island Lighthouse

    ‘얼룩말 무늬 등대’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최동쪽의 ‘서핑 성지’로 알려진 아우터 뱅크스 해변에서 볼 수 있다. 이 등대에서 나오는 빛은 30km 떨어진 곳에서까지 관측할 수 있을 정도로 밝기가 엄청나다고 한다.


    10. 바스 하버 헤드 등대 @미국 메인

    Bass Harbor Head Light

    1858년에 지어져 1988년 국가사적지로 등재된 이곳은 미국 북동쪽 끝 메인주의 마운트데저트섬에 있는 아카디아 국립공원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6년 미국 국립공원 100주년 우표에 등장했을 정도로 아름다운 뷰를 자랑한다.


    11. 코발람 해변 등대 @인도 케랄라

    Kovalam Beach Lighthouse

    등대가 너무 아름다워 해변 이름까지 등대 이름과 똑같이 지었다는 곳. 142개의 계단을 올라 등대 꼭대기로 가면 인도 푸바르 아이랜드의 광활한 뷰를 감상할 수 있다.


    12. 케이프 바이런 등대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Cape Byron Light

    호주 최동단에 있는 이곳은 트래킹 코스로 잘 알려진 바이런베이에 서 있는 콜로니얼 양식의 등대다. 이온음료 ‘포카리스웨트’의 광고 촬영지로도 유명하다.


    13. 토우르리티스 등대 @그리스 안드로스섬

    Tourlitis Lighthouse

    그리스 우표로 발행됐을 정도로 그리스에서 가장 멋진 등대로 불리는 이곳. 2차 세계대전 중 독일군은 폭격으로 파괴됐다가 1990년대 초반에 재건됐다. 바위 위에 올려진 이 등대는 ‘인어공주 닮은꼴’이라고도 불린다.


    14. 케이프 레잉가 등대 @뉴질랜드 북섬

    Cape Reinga Lighthouse

    대중들에게 개방하지 않고 있는 등대임에도 불구하고 매년 수많은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곳. 마오리족 신화에 따르면 사람이 죽고 난 뒤 이곳을 통해 영혼이 바다로 뛰어들어 그들의 고향인 뉴질랜드 하와이키로 돌아간다고 믿고 있다.


    15. 에클라이레우르스 등대 @아르헨티나 티에라델푸에고

    Les Eclaireurs Lighthouse

    ‘세상의 끝’ 등대라 불리는 이 등대는 지구 최남단 ‘불의 섬’이라고 불리는 아르헨티나 티에라 델 푸에고에 서 있다. 등대 바로 앞에는 상당수의 펭귄과 바다표범이 널브러져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16. 루비어 크누데 등대 @덴마크 예링

    Rubjerg Knude Lighthouse

    덴마크 북해 해안의 거대한 모래 언덕 위 홀로 서 있는 이 등대에는 1년에 25만 명의 관광객들이 몰린다. 원래는 내륙 쪽으로 약 200m 들어간 위치에 건설됐지만, 해안선 침식으로 점점 벼랑 끝으로 몰려 붕괴 위기에 처했다. 이에 덴마크 정부가 등대를 통째로 뜯어 내륙으로 60m 이동시켜 화제가 됐다.


    17. 빅 세이블 포인트 등대 @미국 미시간

    Big Sable Point Light

    아름다운 미국 미시간호에서 찾아볼 수 있는 이 등대는 실내 배관, 전기 생산 등의 목적으로 오대호의 등대 중 가장 끝까지 사용됐던 곳이다.


    18. 세인트 메리 등대 @영국 휘틀리베이

    St. Mary’s Lighthouse

    19세기 등대. 옆에 나란히 있는 주택에는 그래피티와 탄환의 흔적이 곳곳에 남아 있다. 19세기 말 지어진 이 주택은 10년 전 55만 3000달러(약 6억 2500만원)에 거래됐다.


    19. 스플릿록 등대 @미국 미네소타

    Split Rock Lighthouse

    미국 미네소타의 40m 절벽 위에 있는 이 등대는 대규모의 트레일, 수로, 야영지 등이 모여 있는 스플릿락 라이트하우스 주립공원에서 볼 수 있다.


    20. 야퀴나 헤드 등대 @미국 오리건

    Yaquina Head Light

    미국 오리곤 주의 뉴포트에서 가장 오래된 건축물로 알려진 이 등대는 야퀴나베이 주립공원에 자리잡고 있다. 하이킹 트레일을 통해 걸어서 등대까지 진입할 수 있다.


    (좌) 인근 홍어거리와 황포돛배 등을 즐길 수 있는 전남 영산포 등대. (우) 풍경이 수려한 속초 영금정에서 바라본 등대.

    우리나라에도 근사한 등대가 곳곳에 있다. 홍어의 참맛을 즐길 수 있는 전남 영산포와 바닷가 풍경이 일품인 강원도 속초 영금정 등에는 멋진 등대가 관광객들을 반긴다. 일단 정겨운 우리나라 등대를 돌아보면서 세계의 명물 등대를 찾아가는 날을 기다려 보면 어떨까.

    강예신 여행+ 기자

    사진 출처= 플리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