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네스북에 오른 ‘역대급 스케일 마스크’ 정체가…

    - Advertisement -


    출처= 장시성 문화관광부 웨이보

    중국의 한 유명 관광지가 초대형 마스크로 세계 신기록을 세웠지만 네티즌 사이에선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다.

    4일 글로벌타임즈에 따르면 중국 장시성의 코끼리 모양 산봉우리로 유명한 관광명소에 걸린 초대형 마스크가 세계에서 가장 큰 천 마스크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출처= 장시성 문화관광부 웨이보


    이 마스크는 12m가 넘는 길이에 높이가 9m, 일반적인 마스크 1만 개를 합쳐 놓은 크기농민 8명이 절벽을 올라 긴 밧줄을 이용해 코끼리 코밑쪽에 마스크를 매달았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초대형 마스크는 지난 1월 말 관광객들에게 마스크 착용에 대한 경각심을 갖도록 하기 위해 제작됐다.
     
    장시성 문화관광부는 지난달 24일 공식 웨이보 계정을 통해 이 마스크가 기네스북에 세계에서 가장 큰 천마스크로 등재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출처= 장시성 문화관광부 웨이보

    그러나 많은 네티즌들의 반응은 냉소적이었다. “마스크의 필요성이 의문이다”, “자원 낭비다라는 등 효과적이지 않은 조치라는 비난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한 네티즌은 이런 무의미한 보여주기식 이벤트를 하는 대신 더 엄격한 방역 조치를 시행하는 게 낫지 않냐는 댓글을 남겼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는 창의적이고 재미있는 방법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장시성 문화관광부 관계자는 글로벌타임즈에 현재 이곳을 관광하려면 7일 이내에 시행한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보여줘야 하는 등 철저한 방역 지침을 시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