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이색 여행] 두바이에서 못할 건 없지 아니한가

    - Advertisement -

    [겨울 이색 여행] 두바이에서 못할 건 없지 아니한가

    안녕하세요. 여플(여행+) 장주영 에디터입니다.

    요새 거리는 희검희검 물결입니다.

    하얗거나 검은 마스크를 쓴 이들 때문이죠.

    추워서도 그렇지만 미세먼지 탓에 마스크 착용은 필수 아닌 필수입니다.

    안 그래도 답답한 일상에 날씨마저, 거기에 환경마저 안 따라주니 더 갑갑한데요.

    이럴 때 과감한 도전을 해보면 어떨까요. 열사의 도시로 탈출입니다. 그렇다고 막연히 따뜻한 남쪽나라를 떠올리면 하수죠.

    그럼 서쪽으로 떠나볼까요. 바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입니다.

    윈터 두바이는 여행을 좋아하는 이라면, 또 추운 것을 싫어하는 이라면 꼭 한번 즐겨야 하는 곳입니다.

    가장 큰 매력은 역시나 기온이죠. 평균 18도에서 28도 정도를 유지해 서울의 따스한 초여름 날씨부터 선선한 초가을 날씨를 느낄 수 있습니다.

    그렇다 보니 겨울 시즌의 두바이에는 관광객이 몰려듭니다.

    수요가 있는 만큼 가격도 올라가지만 여행경비는 확 줄이면서 재미는 두배로 늘리는 여행법을 두바이관광청에 의뢰해 입수했습니다.

    따끈따끈한 겨울 두바이 여행 정보 어서 만나보실까요?

    알 신다그하 역사지구

    올드 두바이(Old Dubai)에 위치한 알 신다그하 역사지구(Al Shindagha Historic District)는 1912년부터 1958년까지 두바이를 통치했던 셰이크 사이드 알 막툼의 저택(Sheikh Saeed Al Maktoum House)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현재는 사진, 동전, 우표, 서류 등을 전시해 두바이의 역사를 볼 수 있는 박물관으로 운영 중입니다. 입장료는 3디르함(한화 약 900원).

    셰이크 사이드 알 막툼 하우스를 둘러본 후 올드 두바이를 가로지르는 수로 두바이 크릭(Dubai Creek)을 따라 내려와 두바이의 옛모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복합문화공간 알 시프(Al Seef)에서 잠깐의 휴식을 취할 수 있습니다. 지난해 말 오픈한 알 시프에는 다양한 현지 브랜드의 부티크숍, 팝업스토어, 카페 및 레스토랑 등이 있어 두바이 크릭을 바라보는 카페에 앉아 멋진 풍경을 배경으로 여유로운 시간을 즐기기 좋습니다.

    라이프 마켓

    두바이 여행의 필수 코스로 쇼핑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언뜻 세계 최대 규모의 쇼핑몰인 두바이몰(Dubai Mall)을 떠올리기 쉽지만 보다 이색적이고 합리적인 가격에 쇼핑을 하고 싶다면 라이프 마켓(The Ripe Market)에 가야 합니다. 이곳은 현지인들이 주말마다 찾는 인기 로컬마켓으로, 각종 식재료와 테이크아웃 음식 및 디저트는 물론 다양한 공예품, 패션용품, 완구 등 없는 게 없습니다. 또한 방문객들을 위해 라이브 음악, 요가수업, 키즈 액티비티 프로그램, 워크숍 등 다양한 즐길 거리를 마련하고 있습니다.

    라이프 마켓은 내년 4월 말까지 진행하며,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움 수퀘임(Umm Suqeim) 지역에 위치한 두바이 폴리스 아카데미 공원(Police Academy Park)에서 열립니다.

    카이트 비치 & 라 메르

    시티투어에 쇼핑까지 마쳤다면 하루의 마무리를 해변에서 하는 것은 어떨까요. 하얀 모래사장 위에서 붉은 빛이 감도는 아름다운 두바이 노을을 바라보는 상상은 낭만 그 자체입니다.

    알 마나라(Al Manara) 사거리에 위치한 카이트 비치(Kite Beach) 근처에는 인기 맛집 솔트(SALT)를 포함한 다양한 힙한 카페와 푸드트럭 등에서 합리적인 가격에 맛있는 음식과 멋진 경관을 동시에 즐길 수 있습니다. 에메랄드 빛 해변과 다양한 가격대의 카페 및 레스토랑이 위치한 라 메르(La Mer)도 현지인은 물론 여행객들에게 사랑을 받는 곳입니다.

    여기서 잠깐!

    혹시 두바이가 최종 목적지가 아닌 분들도 분명 있겠죠. 다시 말해 스톱오버 관광객이라면 얘기가 살짝 달라집니다. 일정을 최대한 압축해 두바이의 명소를 꼼꼼하게 살펴야 할테니 말이죠. 그래서 더 준비했습니다. 두바이에서 머무는 시간을 3가지 경우로 나눠 스톱오버 관광객이 찾으면 좋을 곳들을 엄선했습니다.

    8시간 경유

    올드 두바이 & 다운타운 두바이

    두바이에서 딱 8시간 정도만 주어진다면 망설일 필요 없이 바로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인 버즈 칼리파(Burj Khalifa)로 갈 것을 추천합니다. 두바이 국제공항에서 택시나 지하철로 20~30분만에 버즈 칼리파가 위치한 다운타운 두바이로 편하게 이동할 수 있습니다. 건물 124층과 125층에 위치한 전망대 앳 더 탑(At the Top)에서 두바이의 눈부신 도시 전경을 바라본 후 바로 옆에 축구장 200개 규모에 달하는 세계에서 가장 큰 쇼핑몰 두바이몰(Dubai Mall)과 두바이 분수(Dubai Fountain)까지 즐기면 두바이의 매력에 흠뻑 빠질 것입니다.

    다운타운 두바이를 둘러봤다면 조금 발걸음을 재촉해 올드 두바이(Old Dubai)도 가봐야 합니다. 이곳에는 두바이의 전통시장인 금 시장(Gold Souk), 향신료 시장(Spice Souk) 등 아기자기하고 이색적인 볼거리를 만날 수 있습니다.

    12~16시간 경유

    두바이 사막

    반나절 이상의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시내에서 자동차로 1시간만 달리면 즐길 수 있는 사막 사파리 투어를 즐겨야 합니다. 붉은 빛이 도는 두바이의 고운 모래언덕 사막에서 사륜구동차를 타고 울퉁불퉁한 언덕을 거침없이 달리는 듄배싱(모래언덕 드라이빙)으로 스릴을 만끽하거나 샌드보딩, 팔콘(매) 쇼 관람 등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도심에서 느껴보지 못한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합니다.

    1박 경유

    두바이 나이트 라이프

    두바이 도심에서 하룻밤을 보낼 예정이라면 밤에 더 빛나는 두바이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20세기 중반까지 두바이의 주산업이었던 진주를 소재로 한 화려한 엔터테인먼트 쇼 라 펄(La Perle)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두바이 중심가인 알 합툴 시티(Al Habtoor City)에서 열리는 쇼는 약 1시간 30분 동안 진행하고요. 호화로운 색감, 감각적인 음악, 뛰어난 연출력 등을 자랑합니다.


    두바이 겨울 여행 100배 즐기는 팁

    1. 호텔 = 최근 두바이에는 감각적인 스타일과 뛰어난 가성비를 갖춘 3·4성급 호텔들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현지 호텔 브랜드인 주메이라 그룹(Jumeirah Group)의 자빌 하우스(Zabeel House), 이마르 호스피탈리티 그룹(Emaar Hospitality Group)의 로브 호텔(Rove Hotels) 등이 돋보입니다. 이 호텔들은 버 두바이(Bur Dubai), 데이라(Deira), 알 바샤(Al Barsha) 등 두바이에서 가장 활기찬 지역에 자리해 접근성과 친근성 등이 매력적입니다.


    2. 교통 = 두바이를 찾은 여행객들은 두바이 메트로와 트램으로 두바이몰, 두바이 마리나(Dubai Marina), 두바이국제금융센터(DIFC), 팜 주메이라(Palm Jumeirah) 등 도시 곳곳을 돌아다닐 수 있습니다. 두바이 지하철과 트램 티켓 값은 3디르함(한화 약 900원)부터 시작하며, 교통 선불카드인 놀(Nol) 카드를 역에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 여러 명이 함께 이동한다면 택시가 합리적이죠. 두바이의 택시 기본 요금은 약 10디르함(한화 약 3000원)으로 한국과 비슷합니다.

    장주영 여행+ 에디터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