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항공사 F4, 코로나 때문에 3분기에만 ‘12조원’ 잃었다

    - Advertisement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파로 여행 수요가 추락하며 항공업계가 벼랑 끝에 몰렸다. 미국 4대 항공사도 적자를 피해 갈 수는 없었다. 22일 CNN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주요 항공사 4곳의 순손실이 3분기에만 108억 달러, 우리 돈으로 12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 unsplash

     22일(현지 시각) 아메리칸항공은 3분기 24억 달러(약 2조 7256억 원)의 순손실을 내 전년 동기 4억 2500만 달러 순이익에서 적자 전환했다고 밝혔다. 이는 2분기의 순손실보다는 감소한 것으로, 시장 전망치와 거의 일치한다. 아메리칸항공을 비롯한 미국 항공사들의 경영난이 악화된 것은 코로나19 장기화 속 여행 수요가 급감한 데다 연방정부의 보조금이 끊긴 탓도 있다.

    출처 : unsplash

    출처 : unsplash


      사우스웨스트항공도 이날 3분기 순손실이 12억 달러(약 1조 4000억 원)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우스웨스트항공은 승객들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중간 좌석을 비워두는 등
    자사 항공기 좌석의 3분의 2만 판매해왔지만, 12월 1일부터는 전 좌석 판매를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3분기 실적을 발표했던 델타 항공은 54억 달러(약 6조 1290억 원), 유나이티드항공은 18억 달러(약 2조 430억 원)의 순손실을 낸 것으로 집계됐다. 따라서 델타·유나이티드·아메리칸·사우스웨스트항공 등 미 4대 항공사의 3분기 합산 순손실은 108억 달러(약 12조 2655억 원)에 달한다.



        

    출처 : unsplash

     게리 켈리 사우스웨스트항공 최고경영자(CEO)는 “백신을 확보하고 집단 면역이 이루어지기 전까지는 여객 수송과 예약 추세가 지금처럼 계속 불안정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미 항공업계는
    올해 상반기 연방정부로부터 250억 달러의 지원을 받았으나 재정적 지원이 더 필요하다며 트럼프 행정부와 의회에 호소하고 있다. 추가 지원을 요구하는 항공사 측에 대응해 워싱턴 정가는 여러 경기 부양 방안을 논의 중이지만, 아직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다.
     

    심수아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