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위 호텔’서 전국일주를…아시아나, 이색 비행상품 출시

    - Advertisement -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하나투어와 아시아나항공이 하늘 위 호텔로 불리며 국제선에만 투입되던 A380에 탑승해 국내 상공을 도는 희한한 비행상품을 선보인다.
     
    하나투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던 아시아나항공 A380에서 다음달 24일과 25일 이틀간 국내 상공을 약 2시간 비행하는 코스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전 11시 인천국제공항을 이륙해 강릉, 포항, 김해, 제주 상공을 비행한 뒤 오후 120분 인천국제공항으로 돌아오게 된다.

    판매 가격은 비즈니스스위트석 305000, 비즈니스석 255000, 이코노미석 205000원으로 구성된다. 아시아나항공은 비즈니스석과 이코노미석의 경우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해 승객 간 일정간격을 두고 배치할 예정이다.

    flickr

    탑승객 모두에게는 기내식과 어메니티 키트, 국내선 50% 할인쿠폰 및 기내면세품 할인쿠폰이 제공되며,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IFE:In Flight Entertainment)도 함께 서비스된다. 마일리지 역시 비즈니스 스위트석 828마일, 비즈니스석 690마일, 이코노미석 552마일 적립된다.
     
    이 상품은 좌석이 한정돼 회당 선착순 160명만 예약할 수 있다. 항공만 예약하거나 항공+숙박으로 예약할 수 있는데, 항공+숙박은 해외여행의 감흥을 느낄 수 있도록 인천공항에 인접한 특급호텔인 파라다이스시티 또는 네스트 호텔을 이용하는 12일 상품으로 진행한다고 하나투어는 전했다.

    flickr

    하나투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전 세계 이동이 제한된 상황에서 고객에게 색다르고 안전한 항공기 여행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기획이라며 앞으로 우리나라의 우수한 K-방역과 연계해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우리나라 항공일주 상품으로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의 특별 관광상품 ‘A380 타임리프 프로젝트24일부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 가능하며 하나투어에서는 25일부터 구매 가능하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특별 관광상품 출시를 기념해 홈페이지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이벤트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