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대세 호캉스, 한국인이 뽑은 호텔 선택 기준 1위는?

    - Advertisement -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이 자유롭지 않은 올여름, 지난해 해외여행을 다녀온 한국인 여행객들이 선택할 휴가지는 어디일까. 자유여행 액티비티 플랫폼 클룩(KLOOK)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올해 여름휴가와 국내 호캉스 이용 의향 서베이를 발표했다.
     
       




    프라이빗한 여가 즐기는호캉스 수요 증가
     

    출처 : Unsplash


      작년 여름(20197~8) 해외여행을 떠났던 한국인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10명 중 7명은 해외여행 대신 호캉스로 여름휴가를 보내겠다고 답변했다. 호캉스를 2번 이상 즐길 것이라는 답변은 72.9%로 높게 나타났으며, 이 중 3~4회 이상 여러 번 호캉스를 계획하고 있다는 답변도 34.7%로 나타나 해외여행 대신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해 프라이빗한 여가를 즐기려는 수요가 증가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오는 817일 임시공휴일을 포함한 짧은 연휴를 어떻게 보낼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는 국내 여행을 가겠다는 답변이 40.8%, 아무 곳도 가지 않겠다는 답변은 18.8%로 나타났다.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는 답변(40.4%)은 모처럼의 연휴지만 코로나19의 여파로 여행을 결정하는 것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아졌음을 보여준다.






    국내 호캉스, 청결로 신뢰 높였지만 아쉬운 점도
     

    서울 드래곤시티 그랜드 머큐어 앰버서더 용산 / 출처 : 클룩


     
      해외여행 대신 국내 호캉스를 선택한 여행객들이 호캉스에 가장 만족하는 점은
    청결에 대한 신뢰’(31.9%). 언어가 통해서 편하다는 답변도 24.6%를 차지했다. 해외여행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가깝고 익숙한 국내 호캉스가 차선책이 되어 선택했다는 의견도 있었다.
     


    인도네시아 디알루그 바뉴왕이 리조트 / 출처 : 클룩


     
      해외여행과 비교했을 때 국내 호캉스가 아쉬운 점으로는 해외에서만 느낄 수 있는
    이국적 분위기의 부재가 33.5%1위를 차지했다. 바다나 숲, 야경과 같은 다양한 뷰가 부족하다는 의견도 19.6%, 익숙한 일상에서 벗어나 피로를 해소할 수 있는 분위기, 이국적 자연환경 등에 아쉬움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남아 여행에서 즐기던 스파나 마사지 등 가성비 높은 휴식에 대한 그리움도 17.3%로 같은 맥락에서 설명할 수 있다.






    한국인들의 호캉스 선택 기준, ‘가성비·가심비’ & 먹방


    서울 신라호텔 애플망고빙수 / 출처 : 클룩


      해외여행을 경험해 본 한국인들이 호캉스를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한 기준(중복 응답)호텔 브랜드 대비 가성비·가심비’(83%)로 나타났다. 조식이나 레스토랑 등 식음료가 중요하다는 의견도 80%나 되었다. 그 밖에도 주변 관광지, 즐길 거리와 가까운 곳을 선택한다는 의견도 69%로 높게 나타나 호텔 주변 여행지의 안전 방역과 더불어 여행객들의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협조도 중요해질 전망이다.
       




      클룩 관계자는 청결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해외여행 대신 프라이빗한 호캉스를 즐기려는 수요를 이번 조사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말하며 미식과 이색 체험 등 다양한 즐거움을 제공하는 호캉스와 국내 여행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심수아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