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도에 호텔 뺨치는 리조트 ‘더위크앤리조트’ 들어선다

    - Advertisement -

    리모델링 후 26일 그랜드 오픈

    국내 최초의 어반 부띠끄 리조트

    호캉스와 언택트 트렌드를 반영

    15개 타입의 객실, 다양한 시설 갖춰

    종도하면 국제공항부터 떠오르지만, 최근 들어 호텔과 휴양시설이 늘면서 점차 여행지로 매력도 상승하고 있다. 5성급 파라다이스시티가 포문을 열었다면, 국내 최초 어반 부띠끄 리조트 ‘더위크앤리조트’가 뒤를 잇는다.

    부동산 개발 및 호텔 리조트 전문기업 ㈜트리니티디앤씨가 인천 중구 영종도에 11월 26일 문을 여는 ‘더위크앤리조트(THE WEEK& Resort)’는 국내 최초의 어반(Urban) 부띠끄 리조트이다. 지난해 11월 (구)영종스카이리조트를 인수해 전면 리모델링을 실시, 환골탈태한 모습이다. 요즘 트렌드인 호텔 못지않은 편의시설을 갖춘 리조트를 지향한다.


    위크앤리조트는 영종도 대표 휴양지인 왕산해수욕장과 을왕리해수욕장 사이에 있다. 지하 2층 지상 10층 높이에 연면적 3만3000m2 규모이고, 190여개 객실을 보유한다. 레스토랑, 엔터테인먼트존, 워터파크를 설치해 숙박 이상의 경험을 선사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비즈니스용 회의시설도 갖췄다.

    코로나19 시대에 주목받는 ‘언택트’에도 신경을 썼다. 리모델링 공사 초기 단계부터 한 공간에서 여행의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는 ‘올인원(All-in-one)’ 리조트를 콘셉트로 설계했다. 객실 유형을 15가지로 다양화한 까닭도 언택트(Untact)와 호캉스 선호 트렌드를 반영한 결과다. 리조트 내 모든 주·부 출입구에는 최첨단 열화상 카메라를 배치해 투숙객의 건강과 안전을 도모했다.

    실내 야광 미니골프장 글로우 펏.

    위크앤리조트는 프리미엄 리조트로 차별화도 꾀했다. 국내 최초로 도입하는 실내 야광 미니골프장인 글로우 펏과 복층 펜션형 구조로 프라이빗 파티가 가능한 더하우스 스위트가 대표적인 시설이다. 리조트 내 객실은 총 15개 타입으로 구성돼 다양한 호캉스 수요를 충족시킨다. 복층 구조로 1~2인에게 적합한 어반(Urban) 듀플렉스, 탁 트인 거실과 넓은 공간으로 4인 이상의 친구·가족 여행객을 위한 패밀리(Family) 룸, 시원한 서해바다를 한눈에 감상할 수 있는 스위트 룸도 여행객을 유혹한다.

    펫 파크.

    외부에 나가지 않고 리조트 내에서 안전한 호캉스를 즐길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및 식음시설도 다양하다. 엔터테인먼트 시설로는 워터 슬라이드와 유수풀, 야외 수영장이 포함된 워터파크, 키즈 플레이룸, 바다 전망대 등이 있으며, 바 및 카페, 올 데이 다이닝, 뷔페 등으로 구성된 식음시설은 유명 5성 호텔 총괄 쉐프 출신이 운영한다.


    현지 트리니티디앤씨 대표는 “전 세계 각지의 호텔리어가 모여 만들어 가고 있는 더위크앤리조트는 고객의 눈높이에서 최고의 휴식과 사랑하는 이들과 소중한 추억을 선물할 수 있는 공간이 되고자 한다”며 “남은 기간 철저한 준비를 거쳐 찾아주시는 모든 여행자에게 최고의 서비스로 보답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트리니티디앤씨는 호텔 개발 및 운영사업과 부동산 개발사업을 위해 설립된 법인으로, 더위크앤리조트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이현지 트리니티디앤씨의 대표는 호텔경영·레저 분야의 세계 1위인 스위스 ‘로잔호텔스쿨(EHL)’ 출신으로, 전세계 디자인 호텔 네트워크인 ‘디자인 호텔스(Design HotelsTM)’, 독일 베를린의 대표적인 부띠끄 호텔 ‘미첼베르거 호텔(Michelberger Hotel)의 제너럴 매니저(GM)를 거친 글로벌 호텔리어다.

    권오균 여행+ 기자

    사진 제공 = 더위크앤리조트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