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국가중 1위’ 코로나19로 심각해진 한국인 우울증 상황

    - Advertisement -

    코로나19 팬데믹 시작 이후 세계 각국에서 우울증과 불안증의 발생이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의 경우 10명 중 약 4명이 우울증 또는 우울감을 겪을 정도로 상황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OECD 우울증 유병률 통계. 사진 – 대한신경과학회

    26일 대한신경과학회가 공개한 2020OECD 통계를 보면 우리나라의 지난해 우울증 유병률은 36.8%로 조사 대상국 중 가장 높았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미국(20196.6%, 202023.5%), 영국(20199.7%, 202019.2%), 이탈리아(20195.5%, 202017.3%), 일본(20197.9%, 202017.3%) 등 대부분의 국가에서 우울증 유병률이 2배 이상 상승했지만 우리나라의 수준에는 미치지 않았다.
     
    대한신경과학회는 우리나라의 우울증 유병률이 세계 최고임에도 치료 접근성은 가장 낮은 수준이라는 점을 지적했다.
     






    사진 – unplash

    학회는 한국은 세계에서 우울증 치료를 가장 받기 어려운 나라라며 “20023월 정부가 고시한 SSRI 항우울제의 60일 처방 제한 규제 때문이다. 이 규제로 인해 전체 의사의 96%에 해당하는 비정신과 의사들이 갑자기 우울증을 치료하지 못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울증 유병률은 OECD 1위인데 우울증 치료의 접근성은 외국의 20분의 1로 세계 최저라며 세계 36개 국가들을 조사한 결과 그 어느 나라도 비정신과 의사들에게 안전한 SSRI 항우울제 처방을 제한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사진 – unplash

    그러면서 스웨덴, 핀란드, 노르웨이, 덴마크, 헝가리, 호주 등 외국은 1990년 이후 안전한 SSRI 항우울제의 사용이 크게 증가하면서 자살률이 50% 이상 감소했다자살의 주요 원인인 우울증의 치료율이 높아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학회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입원, 사망, 감염 전파를 막기 위한 여러 가지 생활의 제한과 방역지침으로 사람들의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몇 배 더 심해졌다보건복지부 장관은 직권으로 빨리 SSRI 처방 제한 규제의 폐지를 지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손지영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