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블핑이 한국서 노예? 北 억지 주장에…

    - Advertisement -


    출처= 방탄소년단, 블랙핑크 공식 인스타그램

    북한의 한 매체가 K-POP 가수들이 예술계 대기업들에게 노예와 같은 착취를 당하고 있다고 비난해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북한 매체 아리랑 메아리는 남조선청소년가수들 대기업들에 예속, 비참한 생활 강요라는 기사를 보도했다.
     



    출처= 아리랑 메아리 홈페이지 캡쳐


    기사에는 방탄소년단과 블랙핑크를 비롯한 한국 가수들은 어릴 때부터 예술 관련 대기업들과 불공정한 계약을 맺고 비참한 생황을 강요받아 많은 이들이 유서를 남긴 채 스스로 목숨을 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기업들은 이들을 감금시키고 하루 2~3시간 재우면서 혹독한 훈련을 시킨다이 과정에서 어린 가수 연습생들은 심한 모욕과 고통을 당하고 어떤 경우에는 정치인과 기업인에게 성 접대까지 강요받는다고 주장했다.
     
    아리랑 메아리는 또 “K-pop 가수를 꿈꾸는 아이들은 악랄하고 부패한 예술 관련 대기업 사장에게 몸과 마음, 영혼까지 빼앗기고 노예로 취급당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출처= 방탄소년단 공식 인스타그램

    이에 17(현지시간) CNN은 아리랑 메아리의 기사 내용을 인용하며 “K-pop 가수를 꿈꾸는 것이 어렵고 힘든 것은 맞다면서도 북한 기사의 주장은 근거를 제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오히려 북한은 그동안 기술이 많이 발전해 해외 영화, 음악, 신문, 서적 등의 밀반입이 쉬어졌다아리랑 메아리의 기사는 북한 지도자들이 해외 콘텐츠를 단속하기 위해 작성한 가짜 뉴스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블랙핑크 공식 인스타그램

    이날 CNN남한과 북한은 수천 년 동안 같은 문화를 공유했음에도 분단 이후 다르게 발전했다는 점에도 주목했다.
     
    남한은 K-pop 산업에 수십억 달러 규모를 투자하며 이를 발전시켜온 반면 북한의 음악은 김씨 가문을 부각시키고  제국주의 침략에 맞서 싸우는 선전의 역할로 발전해 왔다고 전했다.
     
    북한 음악 전문가인 키스 하워드는 지난해 CNN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에서 음악 회사는 국가 소유이며 허가된 것 이외의 공연은 허용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북한 매체가 이례적으로 방탄소년단과 블랙핑크의 이름까지 언급하면서 그룹 실명을 쓴 배경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