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목포 바다에 펼쳐지는 3가지 특급 볼거리

    - Advertisement -

    7월부터 11월까지 해상무대 위에서 춤추는 바다분수+공연+불꽃쇼 무대 선보여



    평화광장에서 보이는 바다 분수쇼 <출처 = 목포문화관광>

    목포시가 올해 하반기부터 해상판타지쇼로 대한민국 4대관광거점도시 목포, 예향 목포의 이미지를 배가시킨다.
     
    시는 오는 7월부터 평화광장 앞바다에 설치될 해상무대에서 해상판타지쇼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목표의 대표 관광지인 평화광장은 춤추는 바다분수를 배경으로 다채로운 공연을 펼치는 곳이다. 기존 음악에 맞춘 바다분수쇼에 해상무대 공연과 불꽃쇼를 추가해 더욱 입체적이고 생동감 넘치는 쇼를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시는 외부 공연단체, 지역 예술단체, 시립예술단체 등과 협업 해 수준 높은 공연을 선보이고, 해상판타지쇼 상징곡을 제작해 바다분수, 불꽃쇼와 연계된 공연을 연출할 방침이다.
     
    관광거점도시사업의 일환인 해상판타지쇼는 7월에 시작해 11일까지 총 25회에 걸쳐 펼쳐지며, 매주 토요일 저녁 8시부터 10시에 쇼를 관람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시는 평화광장 앞바다에 해상무대 설치 공사를 추진 중이다.
     
    해상무대는 면적 490규모로 지난 10일 목포 삼학도 남항 앞바다에 도착한 상태다. 시는 앞으로 평화광장 육상부와 해상무대를 다리로 연결하고, 조명 등 공연에 필요한 시설을 설치하는 작업을 5월 중에 마무리할 계획이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평화광장을 낮에는 잔잔한 분위기를 느끼고, 밤에는 목포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활기찬 공연을 만끽할 수 있는 명소로 바꿀 것이라며, “토요일에 목포에 가면 흥미로운 볼거리를 만날 수 있다는 인식을 각인시켜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평화광장은 현재 이용 편의 개선을 위해 리모델링 사업을 진행 중이다. 보행자와 차량의 혼용으로 교통사고 발생 위험이 있어 보행자 안전 및 공간 활용도를 높이기 위함이다. 이번 사업은 차로 일부를 없애고, 인도와 녹지공간을 재조정하는 방향으로 구조를 개선할 예정이다.
     
    신해린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