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전 그 맛 못 잊어… 美 국무부장관의 순두부찌개 ‘찐’사랑

    - Advertisement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이 순두부찌개에 대한 한결같은 사랑을 드러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트위터

    1812일간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출국한 블링컨 장관은 이날 방한 기간에 순두부찌개를 즐긴 인증샷을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2016년 마지막 서울 여행 당시 먹었던 순두부찌개가 얼마나 맛있었는지 기억한다며 “이번 방문에서 다시 즐길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순두부찌개를 먹고 있는 사진도 함께 게재했다.






    2016년 10월 방한한 토니 블링컨(맨 오른쪽) 당시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주한 미국 대사 등 동료와 서울 종로구 한식당에서 순두부찌개를 먹는 모습. 사진 – 트위터

    실제로 블링컨 장관은 지난 201610월 국무부 부장관 시절 방한했을 때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서 순두부찌개를 먹고 극찬한 바 있다. 당시 그는 훌륭한 식사에 감사하다. 정말 맛있다. 다시 돌아오겠다고 친필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식당 측은 그의 사진과 메시지를 벽에 걸어두었다.






    식당에 걸어둔 블링컨의 사진.

    이번 방한을 앞두고도 블링컨 장관이 5년 전 약속을 지킬지가 관심사였다. 그의 소셜미디어 인증으로 순두부찌개에 대한 애정은 재확인되었으나 이번에도 직접 이 식당을 방문한 것인지, 대사관으로 순두부찌개를 가져와 즐긴 것인지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블링컨 장관은 방한일정 동안 첫날엔 한미 외교·국방장관 ‘2+2’회담, 문재인 대통령 예방 등의 일정을 소화했고, 이튿날엔 비대면으로 한국의 청년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그리고 18일 오후 7시 경기 오산 주한미국 공군기지에서 전용기를 타고 미국 알래스카로 떠났다.

    손지영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