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박 이상 묵을 호텔 검색 1위는 서울, 2위는?

    - Advertisement -

    호텔스컴바인, 숙박 경향 분석
    서울선 1위 중구, 2위 강남권
    한 달 살기 영향 제주도 인기

     
    코로나 19가 끝을 보이지 않으면서 그동안 단순 숙박 공간으로만 여겨지던 호텔은 이제 복합 생활 공간으로 변화하고 있다. 그중 하나가 바로 워케이션(Work+Vacation)’이다. 워케이션은 집이나 사무실이 아닌 휴가지에서 업무와 휴식을 동시에 하는 것을 뜻한다. 언택트 근무 환경이 자리를 잡아가면서 서울 및 제주 지역의 호텔에서 장기 투숙하며 업무와 호캉스를 함께 즐기려는 직장인들이 늘고 있다. , 학부모 세대의 경우 자녀 교육을 위해 방학기간 동안 서울권 호텔에서 장기간 머무는 경우도 있다.
     
    호텔스컴바인이 올해 11일부터 525일까지의 검색 데이터에서 최소 15박 이상 검색된 호텔 및 국내 도시를 분석한 결과, 가장 인기를 보인 도시는 서울과 제주도였다. 상위 200위 호텔 중 서울 지역이 약 47%1위를 차지하였고, 제주도가 약 46%2위를 기록했다. 이어서 부산과 인천 등을 포함한 기타 지역은 약 8%로 다소 낮은 수치를 기록하였다.
     
    서울시 오피스 밀집 지역 중구 1



    아리랑힐 호텔 동대문. <출처 = https://www.hotelahill.com>

    상위 50위권 내에서 살펴보면 서울 지역에서는 중구가 1위를 차지, 강남권(강남구, 서초구, 송파구)과 종로구가 각각 뒤를 이었다. 특히, 을지로, 명동, 종로 등 다수의 오피스가 밀집된 중구 및 종로구 지역에는 호텔뿐 아니라 비교적 가격이 저렴한 레지던스, 호스텔 등 다양한 숙소 유형이 순위권 내에 포함됐다.
    중구와 종로에서 1위는 호텔 파크 힐 명동, 2위는 호텔 가온 골든파크 동대문, 3위는 아리랑힐 호텔 동대문, 4위는 서울앤호텔 동대문, 5위는 롯데시티호텔 명동이었다.
     
    프리미엄 서비스 강남권도 인기



    글래드강남 코엑스센터. <출처 = https://www.gladgangnamcoex-hotels.com>


    강남권의 경우 3~5성급 호텔들의 프리미엄 서비스를 선호하는 고객들이 많았다. 1위는 글래드강남 코엑스센터, 2위는 시그니엘 서울, 3위는 신라스테이 역삼, 4위는 어반 플레이스 강남, 5위는 신라스테이 서초였다.
    최근, 다수의 3~5성급 호텔들은 해외여행을 대신한 다양한 테마의 장기 숙박 패키지 상품들을 출시해 높은 인기를 보이고 있다. 이들은 MZ 세대들을 대상으로 숙박+고급 식음료 패키지’, ‘반려동물 동반 프로모션등의 체험형 장기 투숙 상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서울 다음은… ‘한달 살기제주도 



    더큐브 리조트 제주. <출처 = http://thequberesortjeju.com>


    제주도는 장기 숙박 지역에서도 서울을 제외한 국내 도시 중 독보적인 1위를 차지했다. 상위 50위권 내 제주도 내 분포 지역을 보면 각각 제주시가 20, 서귀포시가 4개로 나타났다. 제주도 내 호텔 순위는 1위 라마다 제주시티 호텔, 2위 더큐브 리조트 제주, 3위 제주 코델리아리조트, 4위 하이레지던스 제주, 5위 플레이스 캠프 제주였다단순 여행을 넘어 한 달 살기여행 트렌드가 큰 관심을 얻고 있어 제주의 인기가 나날이 치솟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제주 여행의 시작과 끝이라고 불리는 제주시는 제주공항이 있어 근처에 숙박시설이 다수 있다. 또한, 서쪽으로는 애월읍, 동쪽으로는 구좌읍 등 제주의 인기 관광 지역도 가까운 편이라 제주시 내 검색률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제주시의 숙소 유형은 대체로 일반 호텔 혹은 비즈니스형 호텔이었다. 도심이다 보니 리조트, 레지던스 등의 휴양형 숙소보다는 숙박 위주의 호텔이 다수를 차지한 것으로 보인다.
     
    자연과 휴식 원한다면 서귀포시 추천!
    이에 반해 상위 50위권 내 서귀포 지역에서는 휴양형 숙소들이 눈에 띄었다. 리조트, 리조트형 호텔, 패밀리 호텔, 레지던스 등 넓은 면적의 숙소들이 다수 포함됐다. 서귀포는 제주시보다 상대적으로 바다, , 오름 등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지역이다 보니 단순 숙박보다는 취식, 부대시설 이용, 체험이 가능하고 실제 거주하는 데도 큰 무리가 없는 숙소들이 더 인기를 얻었다.
    [권오균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