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중 딱 9일 동안만 허락된 반딧불이 보려면…

    - Advertisement -

    경기도 광주 화담숲이 9일 오후 1시부터 반딧불이 이벤트예약을 시작한다.
     
    화담숲 반딧불이 이벤트는 올해로 벌써 11회를 맞이한다. 서울 도심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서 만나는 반딧불이다618일부터 27일까지(21일 휴원) 9일 동안만 진행되는 반딧불이 이벤트1200명 한정으로 선착순 진행한다
     


    화담숲 반딧불이 이벤트는 반딧불이에 대한 영상물 상영, 유충을 직접 관찰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학습 등 볼거리를 제공한다. 밤 시간대 숲 속에서는 반짝반짝 빛을 내며 불을 밝히는 애반딧불이도 직접 관찰할 수 있다. 해설가가 동행해 반딧불이 성장 과정, 생태환경에 대한 설명도 들려준다.
     




    화담숲 반딧불이 이벤트는 1일 총 8, 오후 9시부터 11시까지 15분 간격으로 진행된다. 하루 선착순 200명까지만 관람할 수 있다. 입장료는 15000. 올해 사용 가능한 화담숲 입장권 1(10, 11월 사용 불가)이 포함됐다. 화담숲 홈페이지를 통해서만 신청 및 결제가 가능하다.
     


    반딧불이 이벤트 기간 생태 숲 체험 패키지도 판매한다. 618일부터 27일까지 금··일요일 총 6회 진행하는 생태 숲 체험 패키지는 주간 생태 체험과 야간 반딧불이 이벤트를 함께 이용할 수 있는 패키지 상품이다. 반딧불이원, 곤충 생태관, 민물고기 생태관에서 다양한 곤충 및 생태 해설과 함께 먹이주기 및 관찰을 체험할 수 있다. 화담숲 생태 체험 패키지는 하루 선착순 20명만 이용 가능하며, 가격은 주간 생태 체험 및 반딧불이 이벤트 입장을 모두 포함하여 4만원이다.

     
    반딧불이 출현 양상에 따라 운영기간이 변동될 수 있고, 우천 및 기상악화 시 취소될 수 있다. 반딧불이를 보려면 몇 가지 유의해야 할 점이 있다. 먼저 핸드폰, 카메라, 반짝이 신발 등 불빛이 나는 물품을 사용이 불가능하고, 모기 기피제도 뿌리면 안 된다. 관람로에서 뛰거나 큰 소리를 낼 경우 반딧불이가 빛을 내지 않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홍지연 여행+ 기자
    사진=곤지암리조트 화담숲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