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매출 60% 급감, 기관장 성과급 18% 상승한 관광 공기업

    - Advertisement -

    GKL, 코로나19 직격탄 맞아 매출 60%↓
    기관장‧임원만 급여‧성과급 상승 수령

    코로나19로 회사 매출은 폭락했지만 기관장과 임원들은 자신의 급여‧성과급을 두둑이 챙겨간 공기업이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GKL 사옥. 김영산 GKL 사장 / 사진 = GKL


    한국관광공사 산하 공기업인 그랜드코리아레저(GKL)은 2020년 매출이 전년 대비 60% 감소한 가운데 같은 해 기관장과 임원진의 급여는 1.7%, 10.8% 상승한 데 이어, 기관장의 성과급은 18.5% 상승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실(울산 북구)은 GKL로부터 ‘연도별 임원 및 직원의 평균 급여’ 자료를 제출받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일반정규직과 무기계약직을 포함한 직원의 급여는 2019년과 비교해 2020년에는 12%가 감소했으나 기관장과 감사, 이사의 급여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직원들의 2021년 성과급은 2020년과 비교해 약 18% 감소했으나 기관장의 성과급만 유일하게 18% 증가했다.



    연도별 임원·직원 평균 급여 / 자료 = 이상헌 의원실


    3년간 연도별 임원·직원 평균 성과급 / 자료 = 이상헌 의원실


    외국인전용 카지노 세븐럭을 운영하는 GKL은 외국인 관광객의 출입이 회사 매출에 큰 영향을 미친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외래관광객의 입국이 큰 폭으로 줄어 매출 또한 큰 손해를 입을 수밖에 없는 구조인 셈이다. 2019년 매출은 4907억 원에서 2020년 1844억 원으로 약 60% 감소했고, 카지노의 휴장과 개장의 반복으로 정상적인 운영을 하기 어려워 전 지점의 매출액이 2020년 중순과 비교해 2021년 중순에는 약 70% 줄었다.

    하지만 이 같은 추이와 관계없이 기관장과 임원의 급여 및 성과급은 증가했고, 직원의 급여는 계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일이 벌어진 데 대해 GKL 측은 “기관장의 성과급은 기획재정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지급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상헌 의원은 “코로나19 상황으로 방한 관광객이 급감해 GKL 역시 큰 피해를 받고 있다”며 “그런데도 기관장의 성과급만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대미문의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기업의 존폐가 달린 초유의 상황에서 기재부 가이드라인 운운하는 것은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장주영 여행+ 기자

    ▼ 엘시티 레지던스 쇼핑라이브 예고페이지 ▼

    ▼ 엘시티 레지던스 쇼핑라이브 상품페이지 ▼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