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비 800% 쓰고 목표 달성률 80% 그친 휴가비 지원 사업

    - Advertisement -

    코로나19 상황 속 무리하게 사업 확장 ‘논란’
    올 목표 달성률 80%‧사업비 집행률 65.3%
    무분별 홍보보다 요구에 맞는 사업개선책 필요



    사진 = 근로자휴가지원사업 홈페이지

    홍보비는 800% 폭증했지만, 실제 목표 인원 달성률은 80%에 못 미치는 정부 사업이 있어 뭇매를 맞았다. 정부와 기업이 함께 근로자의 국내 여행 경비를 지원하는 사업인 한국관광공사의 ‘근로자휴가지원사업’이 코로나19 위기 속 무리한 사업확장이라는 지적이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울산 북구)은 한국관광공사의 ‘근로자휴가지원사업 사업비 집행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그 결과 근로자휴가지원사업의 2020년의 사업 참여 인원은 9만6000여 명으로 목표 인원인 12만 명에 비해 80%의 달성률을 보였으며 사업비 160억 원 중 집행액은 65.3%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근로자휴가지원사업 사업비 집행현황 / 자료 = 이상헌 의원실


    근로자휴가지원사업 사업비 집행현황 / 자료 = 이상헌 의원실

    이는 2019년에 비해 참여 인원과 사업 집행액이 크게 감소한 수치이다. 2020년에 늘어난 사업비 중 홍보비가 800% 이상 폭증해 미비한 참여율에 비해 홍보비에만 지나치게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자휴가지원사업 사업비 집행현황 / 자료 = 이상헌 의원실


    당초 근로자휴가지원사업의 2020년 최초 공고 시 모집인원은 8만 명, 사업비는 85억 원이었다. 하지만 2020년 2월 경제활력대책회의를 통해 지원 인원은 12만 명, 사업비는 160억 원으로 늘어났다. 이후 수도권 거리두기 격상으로 지난해 8월부터 10월 말까지 참여자 모집이 중단됐고 10월 29일 재개된 모집은 11월 24일 또 중단됐다. 코로나19로 인해 관광 활성화가 어려운 상황이라는 것을 충분히 예측할 수 있었는데도 사업을 무리하게 확장한 것이다.



    사진 = 근로자휴가지원사업 홈페이지


    해당 사업은 전용 홈페이지인 ‘휴가샵’에서만 이용이 가능하지만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숙박 및 여행상품의 이용이 불가능한 상태다. 이상헌 의원은 “현재 일반 숙박시설 홈페이지에서는 숙박 예약이 가능하다”며 “2019년 당시 서비스 이용자의 약 80%가 숙박시설에 비용을 사용한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이는 사업을 이용하는 이용자에게 상당히 불편하고 모순적인 조치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백신 접종률이 높아짐에 따라 거리두기의 개편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관광업의 재도약이 기대되고 있다”면서 “무분별한 홍보보다 실사용자들의 요구에 맞춰 이 사업을 이용하는 근로자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개선해주길 바란다”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상헌 의원 / 사진 = 이상헌 의원실


    근로자휴가지원사업은 정부와 기업이 함께 근로자의 국내 여행경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여행적립금을 조성하면, 참여근로자는 국내여행 휴가샵 온라인몰에서 40만원 적립 포인트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장주영 여행+ 기자

    ▼ 엘시티 레지던스 쇼핑라이브 예고페이지 ▼

    ▼ 엘시티 레지던스 쇼핑라이브 상품페이지 ▼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