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 홍천 스키장에 불이 환하게 켜진 이유

    - Advertisement -

    비발디파크, 5일부터 밤샘 스키 재개
    새벽 4시까지 영업시간 연장 운영
    3월 폐장전 막바지 할인 등 이벤트 다채
    휘닉스 평창과 컬래버 리프트권도 출시

    5일 새벽. 강원도 홍천의 비발디파크는 한낮을 방불케 할 만큼 환한 조명이 켜 있었다. 며칠 전까지만 해도 어둠이 짙었던 스키 슬로프 이곳저곳에 불이 들어온 것. 며칠 새 무슨 일이 있었을까.



    스키장에 불이 들어온 건 지난 31일 있었던 정부의 발표가 큰 역할을 했다. 방역당국은 밤 9시까지만 이용할 수 있던 스키장 등 겨울스포츠 시설 운영 중단 조치를 해제했다. 이에 따라 비발디파크는 야간 및 새벽 스키를 타는 이른바 올빼미 스키족을 위해 5일부터 밤샘 스키 재개를 개시했다.



    사진 = 비발디파크


    비발디파크 스키장은 영업시간을 기존 저녁 9시에서 새벽 4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현재 일요일부터 목요일까지 오후 6시까지, 금‧토요일은 오후 8시까지 문을 여는 눈 놀이 테마파크인 스노위랜드 개폐장 시간은 그대로다.

    새벽·밤샘 스키 운영 재개와 함께 지나가는 겨울이 아쉬운 스키어의 비용 부담을 크게 줄이기 위해 비발디파크는 특별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최대 55% 할인을 적용한 2월 한정 라스트 찬스(LAST CHANCE) 특별 프로모션이다. 리프트권은 △단일권종 3만2000원 △V-타임패스(4시간) 3만4000원이며, 리프트+장비 렌탈권은 △단일권종 4만1000원 △V-타임패스(4시간) 4만4000원, 그리고 스노위랜드 종일권은 2만5000원에 판매한다. 

    스노위랜드와 오션월드 종일권 2in1 복합 상품도 출시한다. 미리 구매하는 만큼 최대 66% 할인을 적용한다. △리조트 회원 2만9900원 △일반 3만4900원에 홈페이지 등에서 이달 13일까지 구매할 수 있다. 해당 상품의 사용기간은 스노위랜드는 3월 1일, 오션월드는 5월 31일까지이다.

    신용카드 특별 혜택도 선보인다. 신한카드 결제 고객은 야간권을 제외한 리프트+장비 렌탈권 50%, BC카드 결제 고객은 야간 리프트권 또는 리프트+장비 렌탈권 50%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달 28일까지 결제 건에 한해 본인 명의 카드당 1일 1회 할인을 적용한다.



    사진 = 휘닉스 평창


    코로라19 극복을 위해 스키장들이 대거 힘을 합친 것도 눈에 띈다. 휘닉스 평창과의 리프트권 컬래버레이션 상품을 이달 8일부터 21일까지 2주간 클룩에서 단독 판매한다. 

    컬래버 리프트권은 비발디파크 V-타임패스 리프트 4시간권, 휘닉스 평창 리프트 종일권, 양사에서 사용 가능한 장비 렌탈 50% 할인권으로 구성한다. 각 1회씩 총 2회 이용할 수 있으며, 정상가 기준 약 66% 할인한 특가로 구매할 수 있다. 3월 1일까지 사용 가능하며, 판매 가격은 4만3000원이다.


    이지훈 비발디파크 마케팅팀 팀장은 “새벽·밤샘 스키 운영 재개와 함께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했다”며 “스키장 방문 고객들의 이용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장주영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