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비닐 안쓰고, 나무 심고… ‘친환경 경영’ 동참하는 워커힐

    - Advertisement -

    워커힐 호텔앤리조트, ‘친환경 호텔’ 전환 선언
    내년 4월 친환경 호텔 공식인증 획득을 목표로
    호텔 내 일회용 플라스틱, 비닐 사용을 줄이고
    고효율 제품 사용, 태양광 활용으로 에너지 절감

     워커힐 호탤앤리조트가 친환경 경영을 선언했다. 지속 가능한 사회를 위해 ESG(`Environment` `Social` `Governance`의 머리글자를 딴 단어로 사회·환경·지배구조 개선 등 고려한 경영)에 재계가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호텔업계에서도 동참에 나섰다는 의미가 있다.

    워커힐 호텔앤리조트는 7포레스트 파크(Forest Park, 구 캠핑인더시티)’에서 친환경 호텔로 전환하겠다고 선언하며 친환경 호텔 비전을 제시했다. 내년 4월까지 친환경 호텔 공식인증을 획득하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더불어 새롭게 오픈하는 리버파크 또한 친환경 인증을 받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워커힐이 호텔 내 일회용 플라스틱과 비닐의 사용을 줄이기 위해 도입하는 친환경 소재의 포장재(좌측) 및 어메니티(우측). <제공 = 워커힐 호텔앤리조트>

    친환경 호텔 비전’의 핵심은 호텔 내 일회용 플라스틱과 비닐의 사용을 줄이고, 에너지 절감을 위한 조치다. 우선 올해 초부터 기존 사용하던 플라스틱 컵을 유리잔으로, 종이 코스터는 씻어 재사용할 수 있는 실리콘 소재로 교체했다. 짚을 원료로 하는 생분해성 용기를 도입해 일부 식음료 업장의 포장구매 서비스에 활용하고 있다. 워커힐 HMR(가정 대용식·Home Meal Replacement) 제품을 비롯한 브랜드 제품의 패키지 또한 100% 친환경 재료 전환을 위해 종이 재질의 박스테이프와 완충재를 도입했다. 일회용 포크와 빨대, 포장용 비닐봉지나 아이스팩도 환경친화적인 소재 제품을 채택해 사용하고 있다.
     
    객실에는 플라스틱 사용이 많은 소형 어메니티 대신 대용량 디스펜서를 도입하고, 고객이 체크아웃 후에도 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 소재의 어메니티 제품을 비치할 계획이다. 또한, 포장을 최소화한 생분해성 소재의 슬리퍼로 교체하고, 세탁 백(Laundry bag)을 포함한 객실 내 비닐 포장재를 종이나 옥수수 전분 재질로 변경하는 등 객실 내 용품도 환경친화적으로 교체할 예정이다.
    또한, 클럽 층에서 사용하는 페트병 재질의 병은 전부 유리 재질로 바꾸고, 호텔 방안의 소책자 등 인쇄물에 사용하는 종이사용을 줄이기 위해 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에도 애쓸 예정이다.
     



    어스아워 소등 행사를 통해 에너지 절약에 동참한 워커힐. <제공 = 워커힐 호텔앤리조트>

    에너지 절감을 위해 중수 설비와 연료전지의 설치 역시 검토하고 있다. 이미 워커힐은 태양광 발전시설 운영해 하루에 LED 램프 약 1200개에 달하는 전력을 생산하고, 해마다 어스 아워등 에너지 절약을 위한 소등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왔다. 조명이나 냉난방 장비 중 낡은 장비를 에너지 고효율 제품으로 꾸준히 교체해 지난 2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을 10% 이상 줄였고, 2020년 여름철(6~9) 광진구청 환경과에서 선정하는 에코마일리지 우수 단체로 선정된 바 있다.
     



    친환경 비전을 제시하는 워커힐 현몽주 총괄. <제공 = 워커힐 호텔앤리조트>

    워커힐 호텔앤리조트 현몽주 총괄은 워커힐은 더욱 실질적으로 환경 및 지역사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지속 가능한 경영 모델을 구축하고자 한다라며 친환경 호텔 전환을 선언한 배경을 밝히며 현재는 호텔 내 용품이나 어메니티에 사용되는 일회용품을 줄이는 것을 시작으로, 장기적으로는 지속가능성을 기반으로 호텔을 운영해 친환경 호텔’, 그리고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착한 호텔로서의 입지를 다지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포레스트 파크(Forest Park, 구 캠핑인더시티)내에 나무를 식재하며 온실가스 상쇄를 도모하는 워커힐. <제공 = 워커힐 호텔앤리조트>

    한편, 선언식 이후 참석한 워커힐 구성원들은 워커힐 포레스트 파크(Forest Park, 구 캠핑인더시티)’내에 15그루의 벚나무와 50그루의 철쭉을 심으며 행사를 마무리했다. 워커힐 SV(Social Value)팀 온재만 팀장은 현재 워커힐은 부지의 50% 이상인 8만 평이 녹지로, 16만 주 가량의 나무가 자생하고 있다. 소나무 한 그루가 약 12kg의 온실가스를 상쇄한다고 하니, 워커힐 내의 나무는 연간 약 2000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상쇄한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권오균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