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여행지, 어디가 가장 인기?

    - Advertisement -

    인터파크투어 ‘얼린항공권’ 분석 데이터 발표
    장거리보단 단거리, 도시 관광보다 휴양지 선호
    가장 인기 있는 도시는 베트남 ‘다낭’, 대만 ‘송산’ 일본 ‘삿포로’



    <출처 = 인터파크투어>

    인터파크투어는 지난 3월 8일부터 31일까지 ‘얼린 항공권’ 프로모션 판매를 집계한 결과를 분석했다. 1만2137명의 고객 데이터 결과 보고서를 12일 발표했다.
         
    ‘얼린 항공권’은 양국 간 자가격리 해제 후, 즉 공식적으로 해외 여행이 가능해지는 시점부터 1년간 이용 가능한 단거리 노선 왕복 항공권을 바우처 형태로 사전 판매한 프로모션이다. 항공권은 이용 가능해지는 시점부터 1년간 가격 변동 없이 최초 구매가로 사용 가능하다.



    괌 석양 < 출처 = 인터파크 투어>


       인터파크투어는 항공권 구매 데이터를 분석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어떤 형태의 여행을 선호하는 지 분석했다.
    선호하는 여행지로 괌(34%)이 가장 높았고, 베트남(17%), 일본(17%), 대만(10%)이 뒤를 이었다.

    오랜 시간 해외여행을 가지 못한 만큼, 일상과 분리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괌 및 베트남과 같은 휴양지의 인기가 높았다. 두 나라 모두 가족단위 여행객의 선호도가 높은 곳으로, 단체보다 가족단위 소규모 여행을 선호하는 새로운 트렌드가 반영됐다.
       
    이어 사람들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장거리 여행보다 단거리 여행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 체류 일정 선호도는 3일(66%) 5일(19%), 4일(15%)순이었다. 구매 고객의 절반 이상이 가장 짧은 일정인 3일을 선호했다. 아울러 구매 수량별 비중은 1매(24%), 2매(36%), 3매(14%), 4매(22%), 5매 이상(4%)로 집계됐다.
         
    이는 짧은 일정으로 해외를 여러 차례 다녀오려는 수요로 분석된다. 그간 해외 여행을 가가지 못한 아쉬움에 여러 번 다녀오는 것. 인터파크투어 측은 여러 차례 해외를 나가고자 하는 니즈가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다낭과 대만 샤오룽바오 <출처 = 인터파크투어>

    그렇다면 지역별 인기 도시는 어디일까. 도시별 항공권 판매를 진행한 베트남·대만·일본을 기준으로 인기 도시를 분석한 결과 베트남 ‘다낭’, 대만 ‘송산’, 일본 ‘삿포로’의 인기가 가장 높았다.
         
    다낭은 유아동반 가족여행객이나 신혼부부의 선호가 높을 만큼 숙소 안에서 모든 것을 즐길 수 있는 뛰어난 시설의 대규모 리조트와 호텔이 많은 곳이다.
    휴양지에서 관광보다는 프라이빗하고 안전하게 ‘호캉스’를 즐기기 위해 다낭을 많이 찾는 것으로 분석된다.
         
    송산 공항은 대만의 다른 도심 공항 대비 시내와의 접근성이 가장 우수하다.
    대만은 자유여행지로 대중교통을 이용해 시내를 중심으로 주요 관광지로 이동하기 좋은 동선을 갖췄다. 이에 접근성이 최우선 고려된 것.
         
    일본은 삿포로(북해도)가 인기다. 북해도는 일본 최북단에 위치한 최대 섬으로, 북해도의 중심에 삿포로가 위치했다.
    아름다운 풍경, 온천을 비롯한 다채로운 관광을 즐기기 좋아 선호도가 높다. 단거리 여행지이면서도 여행의 모든 장점을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인터파크투어는 포스트 코로나 여행 수요 인기에 힘입어 고객 감사 차원에서 이번 프로모션을 연장, 기존 21개 노선에서 25개 노선으로 확대해 오는 30일까지 ‘더 얼린 항공권’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자세한 사항은 프로모션 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신해린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