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승차권 온라인 예매 전쟁 시작, 코로나로 달라진 점은?

    - Advertisement -

     

    출처 : 한국관광공사


      올해 추석 열차 승차권 예매가 시작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염 우려로 100% 비대면으로만 진행되는 이번 방침으로 인해 올해는 온라인 예매 전쟁이 벌어질 전망이다.

      추석 연휴 하루 전날인 29(화요일)부터 104(일요일)까지 6일 동안 운행하는 열차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모두 온라인과 전화로만 사전 판매한다.



    KTX, 새마을호, 무궁화호 예매 8,9일로 연기

     
      한국철도는 KTX, ITX-새마을호, 무궁화호 등의 추석 기간 열차표 예매를 기존 공지했던 2일, 3일에서 8일과 9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추석 대수송 기간(9월 29일~10월 4일) 동안 열차 내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창측 좌석만 발매하기로 한 결정에 따라 긴급 시스템 작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예매를 연기하게 되었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2일과 3일 예정된 예매는 8일(경부선 등), 9일(호남, 전라선 등)로 각각 연기되었다. 다만, 1일 예매를 완료한 노인, 장애인 고객 대상 추석 승차권은 그대로 유효하며 결제 기한은 기존에 명시했던 9월 6일에서 일주일 연기할 예정이다. 이날 총 공급좌석 19만9,000석 가운데 3만1,000석이 예매돼 15.7%의 예매율을 기록했다.


    제공 : 한국철도공사


      예매 전 철도회원으로 등록하지 않았다면 미리 한국철도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을 해야 한다. PC나 모바일 등 온라인으로 명절 승차권 예매 전용 홈페이지에 로그인 후 예약하면 된다.

      인터넷 사용이 어려운 이들은 전화 예매(1544-8545)도 가능하며, 전화접수로 승차권을 예약한 장애인과 경로 고객은 역에 방문하여 실물 승차권을 수령해야 한다. 이때 반드시 신분증(장애인은 복지카드)을 지참해야 승차권을 받을 수 있다. 결제하지 않은 승차권은 자동 취소되고, 예약대기 신청자에 배정된다.



    SRT 승차권 예매도 오는 8일부터

    제공 : SRT


      SRT 승차권 예매도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된다. 역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100% 비대면으로 진행하며, 8일에는 장애인, 경로 고객을 위한 전용 예매를 시행한다. 이어 9일과 10일 이틀간 일반인 예매를 진행한다.

      8일 오전 9시 장애인, 만 65세 이상 경로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전화 접수는 500명으로 제한되며, 선택한 티켓 수령역에 방문하여 결제하는 방식이다. 경로, 장애인 고객 대상 온라인 사전 접수 기간은 8월 28일부터 진행 중이며 9월 3일 오후 6시까지 가능하다. 

      9일에는 경부선, 10일에는 호남권 승차권을 사전 판매한다. PC, 모바일 등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오전 7시부터 오후 1시까지 예매할 수 있다. 결제기간은 10일 오후 3시부터 14일 오후 12시로, 결제기간 내 결제를 완료하지 않을 경우 자동으로 표가 취소된다.   



     
      올해는 코로나19의 확산을 감안해 입석은 판매하지 않는다. 비워두는 자리, 띄어 앉는 자리 없이 좌석표는 모두 예매 가능하며, 일반 승객들과의 격리를 위해 비워두는 해외 입국자 전용칸의 경우 평상시 한 열차당 두세 칸씩 운영했다면 연휴 때는 열차마다 한 칸씩만으로 축소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심수아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