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올레길 완주자 추천 코스 어디?

    - Advertisement -

    코로나 블루 날릴 제주 꽃 길…<제주올레 한 달 걷기> 등 봄맞이 이벤트 풍성



    <출처 = 제주올레>

    제주 올레꾼들이 가장 추천하는 올레길 코스는 7코스로 나타났다.
     
    사단법인 제주올레가 지난해 제주올레길 26개 코스를 완주한 277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완주자들이 추천하는 최고의 올레길은 7코스(35.8%), 10코스(32.3%), 18-1코스(24.6%) 이었다.
     

    7코스 <출처 = 제주올레>


    제주올레 7코스는 제주올레여행자센터에서 출발해 외돌개, 삼매봉, 법환포구, 강정마을을 지나 월평마을에서 끝나는 코스다.
    서귀포 해안의 절경을 모두 담고 있으며 봄에는 갯무우꽃과 유채꽃이 지천으로 피어 아름다운 풍경을 담고 있다.

    10코스 <출처 = 제주올레>


    화순해수욕장에서 출발해 모슬포 하모체육공원에서 끝나는
    10코스는 제주 4.3과 일제 시대 역사를 만날 수 있어 언제 걸어도 아름답고 뜻깊은 길이다. 봄날에는 웅장한 산방산을 배경으로 유채꽃 밭과 알뜨르 비행장의 제주의 초록 채소들이 검은 밭담과 어우러져 반짝이는 풍광을 자아낸다.
     

    18-1 코스 <출처 = 제주올레>


    18-1코스는 죽기 전에 꼭 걸어봐야 할 제주올레 길로 꼽히는 길로 추자도를 구석구석 만날 수 있다. 제주 섬과 육지 문화를 반반씩 품은 이 코스는 바다 위 윤슬과 경쟁하듯 장대하게 펼쳐진 유채꽃밭이 봄날 최고의 비경을 만들어낸다.
     

    17코스와 1코스 <출처 = 제주올레>


    완주자들의 선택을 받진 못했어도 봄날 올레길은 마을 어귀부터 숲길을 지나 해안까지 온통 꽃들의 잔치가 펼쳐진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1코스 알오름을 필두로 17코스 도두봉 산책로를 따라 화사하게 핀 벚꽃부터 11코스와 14-1코스의 곶자왈에 짙게 드리운 백서향의 향기까지 오름마다 만개한 들꽃들이 여행자들의 걸음을 응원한다.
     
    제주올레는 사회적기업 퐁낭과 함께
    <제주올레 한 달 걷기> 여행 프로그램을 419~512일까지 운영한다. 제주 본섬의 제주올레 길 23개 코스를 날마다 한 코스씩 걸으며 제주의 역사, 문화, 사람을 직접 보고 듣는 진짜 제주를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 상세 정보는 제주올레 홈페이지(www.jejuolle.org)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신해린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