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국내여행 ‘큰손’ 30대가 쓴 평균 액수는?

    - Advertisement -

    자료=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관광지식정보시스템

    지난해 국내 여행의 가장 큰손30, 1인당 평균 120만원 가까이 지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2일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여행을 가장 많이 한 연령대는 30대로, 1인당 평균 8.9 다녀온 것으로 나타났다.
     
    40대 8.5회, 20대 8.3회, 50대 8.2회, 60대 6.6회, 15∼19세 5.6회 등의 순이었다. 70대 이상은 4.8회로 가장 적었다.
     
    1인당 평균 여행 지출액은 30대가 1189000원으로 가장 많았다.
     
    20(1119000), 40(1062000), 50(1104000)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국내 여행 씀씀이가 가장 작은 연령대는 70대로, 1인당 535000에 그쳤.
     
    연령대별 1인 가구의 국내 여행 횟수를 보면 301인 가구가 1인당 8.9회씩 다녀와 가장 많았다. 이들은 국내 여행에 1인당 1267000원을 사용했다.

    자료=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관광지식정보시스템

    세대별로 따져봤을 때는 30대 후반부터 50대 초반까지 걸쳐 있는 ‘X세대‘(19651983년생)가 여행을 가장 많이 다닌 것으로 나타났다.
     
    X세대는 지난해 1인당 평균 8.6회의 국내 여행을 다녀왔고, 여행비로 한 사람당 110만원씩 썼다.
     
    이어 밀레니얼 세대‘(19842000년생)7.8회에 걸쳐 1037000원을 썼고, ‘베이비부머 세대‘(19551964)7.5회에 걸쳐 973000원을 사용했다.
     
    1954년생 이상을 가리키는 시니어 세대는 국내 여행을 5.2회 다녀오고, 여행비로 591000원을 사용하는 데 그쳤다.

    Unsplash

    가구원 수에 따른 여행 횟수를 보면 3인 이상 가구는 1인당 평균 8.0, 2인 가구는 7.0, 1인 가구는 6.8였다. 가구원 수가 많을수록 국내 여행도 더 많이 떠났다는 것이다.
     
    1인 평균 여행지출액 역시 3인 이상 가구가 1016000원으로 가장 많았고, 1인 가구가 942000원으로 두 번째를 차지했다. 2인 가구는 893000원이었다.
     
    ‘2019년 국내 여행, 누가 얼마나 여행했을까인포그래픽스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지난해 만 15세 이상 48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9년 국민여행조사 심층 보고서를 토대로 제작했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