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릿세에 바가지…불법 영업 사라지고 갈 계곡 봤더니

    - Advertisement -

    자릿세에 바가지…

    불법 영업 사라지고 갈 계곡 봤더니


    경기도에서 불법시설물을 철거하고 청정계곡 복원을 추진해 더위를 이길 준비를 마쳤다. 요즘 차에서 먹고 자며 캠핑을 즐기는 ‘차박’ 여행이 뜨고 있다. 코로나19로 여러 사람이 모이는 여행지는 꺼려지기 때문이다. 꼭 차박이 아니더라도 가볍게 떠나 주변풍경을 즐기는 소풍 같은 여행이 주목받고 있다.

    갑자기 찾아온 이른 더위와 사회적 거리두기에 지쳤다면 계곡이다. 한적하고 깨끗한 계곡에서 차박을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여유롭게 차박하기 좋은 경기도 계곡 3곳을 소개한다.

    포천 백운계곡

    맑은 물 흐르는 깊고 푸른 골짜기

    보기만해도 힐링이 절로 되는 느낌이다. 백운계곡은 포천에서도 청정한 물이 흘러내리는 계곡으로 유명하다. 약 10km에 달하는 계곡은 기암괴석으로 가득하다. 그 사이를 흐르는 계곡물은 바닥이 훤히 보일 정도로 맑고 수량이 풍부하며, 작은 연못과 폭포를 이룬다. 여기에 지저귀는 새소리까지 더해져 평화로운 숲의 극치를 보여준다.

    백운계곡 주변 도로를 달리다 보면 차박하기 좋은 장소를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 특히 백운계곡 입구에 있는 백운교와 흥룡사 주변에 차를 세워두기 좋은 한적한 곳들이 있다. 백운계곡 주차장도 쾌적하고 넓다. 꼭 차박을 하지 않아도 좋다. 주차장에 차를 대고 백운계곡을 걷다가, 발이라도 담그거나 물놀이를 즐겨보자.

    한편 백운계곡 입구에서 광덕고개로 이어지는 도로는 풍광이 좋아 드라이브하기 좋다. 광덕고개에는 쉼터, 카페, 작은 공원도 있다. 잠시 차를 세우고 산길을 걸어보는 것도 백운계곡을 즐기는 또 다른 방법이다.

    가평 어비계곡

    산천어 뛰노는 아름다운 계곡

    어비계곡의 길이는 양평군 옥천면에서 시작돼 약 3km에 이른다. 어비(漁飛)는 예로부터 홍수 때 물고기가 산을 뛰어넘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어비산이 북한강과 남한강 사이에 있어 장마철 폭우가 쏟아지면 일대가 잠겼다. 계곡 속에 갇혀 있던 물고기들이 어비산을 넘어 본류인 한강으로 돌아갔다는 전설이 내려온다.

    어비계곡과 유명산계곡이 만나는 곳의 합소오토캠핑장을 비롯해 어비계곡을 따라서 여러 캠핑장과 산장이 들어서 있다. 차박 장소로는 이들 캠핑장이나 산장을 추천한다. 어비계곡은 대부분 구간에 계곡으로 내려갈 수 없도록 울타리가 쳐져 있기 때문이다. 다만 계곡을 거슬러 오르면 계곡 중간쯤 다리가 하나 나오는데, 이 다리 주변은 계곡으로 들어갈 수 있도록 열려 있다. 다리 근처에 차를 세우고 경치를 즐기며 쉬었다 가기 좋다.

    어비계곡 입구의 문화마을에는 계곡에서 내려온 물이 흘러 아이들과 물놀이하기 좋은 장소가 있다. 특히 어비계곡은 마을 주민들이 평소 관리를 해온 덕에 물이 맑다. 시원한 계곡물에서 송어와 산천어, 메기 등을 만나는 즐거움도 놓치지 말 것.

    양주 석현천 계곡

    장흥관광지 등을 품은 명소

    서울에서 가까운 석현천은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을 흐르는 하천이다. 일영계곡 초입에서 한강을 향해 나아가는 공릉천과 합류한다. 석현천 상류 계곡은 ‘장흥관광지’로도 많이 알려져 있다. 장흥관광지는 개명산을 정점으로 왼쪽의 황새봉 및 앵무봉과 오른쪽의 일영봉 사이로 석현천이 흐르고 있는 계곡 중심의 구릉지다.

    석현천 상류에서 ‘미술관 옆 캠핑장’을 찾자. 자연 속에서 캠핑하는 느낌을 누리기에 충분한 곳이다. 석현천 지류가 캠핑장 옆을 흐르고, 그 지류를 따라 걷기 좋은 산책로가 있다. 캠핑장 옆에 위치한 장욱진미술관 주변에는 잔디밭이 펼쳐진다. 미술관 근처에 아이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손과 발을 계곡에 담구며 소풍하기 좋은 곳도 있다.

    이 외에 석현천 상류 계곡을 따라서 자리한 식당과 카페에서 휴식을 취할 수도 있다. 석현천 상류에는 장욱진미술관을 비롯해 조각공원, 가나아트파크, 송암스페이스센터 송암천문대, 권율장군묘, 장흥자생수목원 등 볼거리가 풍성하다.

    자료= 경기관광공사

    권효정 여행+ 에디터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