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국에도 ‘메이드 인 코리아’ 화장품 가장 많이 사간 나라

    - Advertisement -

    코로나에도 화장품 수출 역대 최고 경신 중
    중국, 수출액 절반 이상…화장품 최대 교역국
    온라인 상품구매 활성화가 중요 요인 분석

    코로나19 팬데믹(세계대유행) 속에서도 메이드 인 코리아(Made in Korea)’ 화장품은 승승장구했다. 이른바 ‘K-Beauty 전성시대.
     



    사진 = 매경DB


    관세청이 최근 발표한 2020년 국내산 화장품 수출액은 612200만 달러로 전년대비 14.8% 증가했다. 올해 1분기 수출액도 1878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2.4% 늘어나며 수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반면에 지난해 수입액은 108600만 달러로 전년대비 10.7% 감소했고, 올해 1분기 역시 전년 동기 대비 9.6% 줄어 최근 무역수지는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다.
     

    마스크 일상화따라 기초화장품 수요 증가

    품목별로 최근 수출 상황을 살펴보면 기초화장품이 수출비중을 늘려가며 전체 화장품 수출을 견인하고 있다. 201953.6%에서 202057.9%, 1분기 60.1%로 상승세를 나타냈다. 마스크 생활화에 따른 피부 문제 관리를 위해 기초화장품의 수요가 증가한 때문으로 풀이된다. 중앙대 피부과가 발표한 안면 마스크 착용 후 피부에 미치는 생화학적 변화영향을 분석한 연구에 따르면 마스크 착용이 피부 문제 증가에 영향이 있다고 확인했다.
     

    눈 화장용 화장품 색조제품 중 유일하게 수요 증가

    이와 반대로 지난해 메이크업이나 입술화장 등 색조화장품 수출은 마스크 착용과 외부활동 감소에 따라 상대적으로 부진한 모습이다. 다만 마스크 밖으로 드러나는 눈에 사용하는 화장품은 색조화장품 중 유일하게 수출이 증가했다.
     
    손발톱용 화장품의 수출도 늘었다. 손 위생이 강조되며 손에 대한 관심은 높아지는데 매장은 편하게 가기 힘든 환경이 되면서 손발톱용 화장품의 수요도 증가한 듯 보인다. 실제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지난해 11월 손톱미용실 밀접접촉으로 코로나19 전파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전자상거래 통한 구매확대



    사진 = 언스플래쉬

    코로나로 인해 바뀐 생활에 따른 화장품 시장의 변화를 수출 상황에서도 엿볼 수 있다. 코로나로 활동이 제한되고 매장영업이 어려운 상황에도 화장품 수출이 증가한데는 온라인을 통한 상품구매 활성화도 중요 요인으로 여겨진다.
     
    작년 한해 화장품의 일반 수출이 전년대비 13.1% 증가할 때 전자상거래를 통한 수출은 204.5% 증가한 것이 이를 방증한다. 아울러 올해 1분기는 전년 동기 대비 322.3% 늘며 가파른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
     

    중국, 전체 수출 절반 차지…부동의 1위

    이 가운데 한국산 화장품을 가장 많이 사간 나라는 중국인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은 전체 수출의 절반정도를 차지하며 부동의 1위를 지켰다. 2020년 수출액은 304600만 달러로 역대최고 실적을 기록했으며, 올해 들어서도 수출 성장세는 여전하다.
     
    홍콩은 지난해까지 2위 수출국을 지켰으나 상위 5개국 중 유일하게 수출이 감소하며 올 1분기는 4위로 하락했으며, 일본은 2018~194위에서 지난해 3, 1분기 실적은 2위로 올라섰다.
     
    전체 화장품 수출국은 2018147개국에서, 2019171개국, 지난해 173개국으로 매년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대륙별로 수출비중을 보면 아시아가 82.3%를 차지했고, 이어 북미 8.4%, 유럽 7.2% 순이었다. 북미와 유럽은 수출규모는 크지 않지만, 아시아 못지않은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어 향후 실적에 기대감을 갖게 한다. 아시아가 15%, 북미 13%, 유럽 12.1%로 전년대비 수출증가율에서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관세청 관계자는 화장품 수출액이 매년 역대 최고를 경신하고 있다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해 외부활동이 감소하고, 마스크 착용이 보편화된 작년에도 수출이 늘며 상승세를 이었다고 밝혔다.

    장주영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