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까지…’ 1988년 수준이라는 참담한 한국 관광 현실

    - Advertisement -

    코로나19 여파로 인천공항에서 여러가지 보호 장비를 한 여행객의 모습. / 출처= 매경db


    88년 서울올림픽 이후 외국인 방문객 최저
    10월 중국인 관광객 작년보다 98% 감소
    잠정 집계한 관광 수입도 마이너스 74%

    내국인 출국자도 10월까지 4만여 명 불과
    1998년 IMF 외환위기 이후 최저치 전망


    올해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이 서울올림픽이 열린 1988년 이후 32년 만에 가장 적을 것으로 전망된다.

    11일 한국관광공사가 발표한 한국관광통계에 따르면 10월 해외에서 한국을 찾아온 관광객은 61585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96.3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월 기준 외래 관광객이 처음 60만명 고지를 넘은 200710(646106)10분의 1에도 못 미치는 수치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빠르게 재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추이를 감안할 때 외래 관광객은 지금보다 더 줄어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올해 11272708명을 기록한 방한 외래 관광객은 코로나19 발병 이후 급감, 지난 43만 명에도 못 미치는 29415명을 기록했다. 지난 5(3806)부터 소폭 증가하던 외래 관광객 수는 지난 9(65040)부터 두 달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코로나19 여파로 인천공항에서 여러가지 보호 장비를 한 여행객의 모습. / 출처= 매경db

    중국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항공노선이 대폭 줄어들면서 지난해 10월보다 98% 감소한 11477명이 방한했다. 지난 3월 초부터 무비자 입국을 중단한 일본은 99.6% 감소, 자국민에 대한 해외 단체여행, 출장 등을 금지한 대만도 99.8% 감소세를 이어갔다. 유력한 트래블버블(여행안전지대) 협정 대상국가이던 홍콩, 싱가포르도 각각 99.9, 99.5%의 감소세를 보였다.

    1월부터 10월까지 한국을 찾은 외래 관광객은 2395010. 이는 서울올림픽 개최 효과로 처음 외래 관광객 200만 명을 넘긴 1988234462명보다 조금 높은 수치다. 지금과 같은 추세대로라면 올 연말까지 방한 외래 관광객은 250만 명에도 채 미치지 못해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할 가능성이 높다.

    코로나19 여파로 인천공항에서 여러가지 보호 장비를 한 여행객의 모습. / 출처= 매경db

    올해 방한 외국인이 많이 줄어든 것처럼 내국인 출국자도 급감해 22년 만에 가장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들어 10월까지 내국인 출국자는 4124347 명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83.0% 줄었다.

    내국인 출국자는 12513030 명에서 급감해 4월에는 31425 명으로 쪼그라들었다. 최근에는 월 7~8만 명 선이다.

    이런 추세가 12월까지 이어진다면 올해 내국인 출국자는 420만 명 정도로 추정된다이는 IMF 외환위기로 내국인 출국자가 전년보다 32.5% 급감한 19983066926명 이후 최저치.

    한국관광공사가 잠정 발표한 10월 관광수입은 46000만 달러(전년 동월 대비 74감소), 관광지출은 68.1% 감소한 76000만 달러로 관광수지 적자 규모는 29000만 달러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