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빠 알아?” KTX 햄버거 진상승객, 뒤늦게 사과했지만…

    - Advertisement -

    뒤늦게 반성하고 직접 사과했지만..
    코레일, 감염병 예방법으로 고발 검토



    <출처 = 유튜브 캡쳐>

    KTX에서 방역 수칙을 어기며 햄버거를 먹은 여성에게 한국철도공사(코레일) 감염병 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을 검토 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달 28,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KTX 무개념 햄버거 진상녀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시됐다. 게시글에는 승무원의 제지와 다른 승객들의 충고에도 햄버거를 먹고 큰 소리로 전화 통화를 하며 대단한 아빠를 찾는 여성이 나온다.
     
    작성자에 따르면 동대구역에서 탑승한
    한 여성이 KTX 내에서 음식물을 섭취했다. 승무원이 여러 차례 마스크를 써주길 요청했지만 해당 여성은 들은 척도 하지 않았다. 작성자는 밀폐된 공간에서 햄버거 냄새가 진동하고, 참기 힘들어 자제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오히려 화를 냈다면서 여성이 없이 생기고 천하게 생긴 X’이라는 막말과 함께 자신의 아빠가 누군지 아느냐고 큰 소리를 냈다고 주장했다.

    <출처 = 보배드림 사이트>


    이후 영상이 화제가 되며 비난이 이어졌다. 그러던 중 2 문제의 글이 수정됐다. KTX 햄버거 진상녀그 이후 글 (아버지 안 찾으셔도 돼요)라는 제목으로 바뀐 글에서 작성자는 한 네티즌이 쪽지를 통해 영상 속 여성의 SNS를 전달해줬고, 직접 연락을 했다고 전했다. 이후 사과를 받았고 해당 여성은 일반적인 가정의 아가씨로 추정된다며 더 이상 아버지를 찾지 말아 달라고 했다.
     
    작성자는 저보다 15살 어린 아가씨이고, 뉴스 방송 후 본인도 겁을 먹고 있다해당 일에 대해 반성하고 있고 재차 사과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인격을 갖추고 겸손히 살길 바랄 뿐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당사자의 사과와 반성에도 불구하고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해당 여성에 대한 고발을 검토 중이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던 중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음식을 먹거나 전화 통화를 하는 것은 감염병 예방법 위반에 해당한다. 적발되면 과태료 10만원을 부과받는다.
     
    신해린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