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女행] 서울 도심 초고층으로 떠난 봄맞이 ‘오색 여행’

    - Advertisement -

    요즘女행 ٩( ᐛ )و —̳͟͞͞♥

    요즘 어디가 핫해? 내 동년배들 다 이러고 논다!

    20·30의 시선에서 직접 리뷰하는 요즘 여행 ↓↓

    특별한 걸 하지 않아도 ‘집콕’하며 시간을 잘 보내는 편인 필자도, 매년 이맘때쯤 되면 어디든 떠나고 싶어진다. 멀리 떠나지 못하는 요즘은 봄이라는 계절이 주는 설렘이 괜히 밉다.

    무료한 나날에 지친 이들에게 귀가 번쩍 띄는 소식 – 서울 도심 초고층에서 특별한 봄맞이 ‘오색 여행’을 떠날 수 있다. 올해 8월 말까지 즐길 수 있다는 ‘역대급 색감’의 비밀 공간을 소개한다.

    ‘화려한 컬러왕국으로의 초대’를 콘셉트로 하늘, 바다, 숲과 같은 자연을 강렬하고 신비로운 공간으로 재해석해 선보인 <뮤지엄 오브 컬러 63 특별전>. 63빌딩 전망대가 있는 60층에 위치한 63 ART 전시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고 해 바로 찾아가봤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60층으로 올라가며 바라본 서울 도심 뷰. 전시회를 많이 다녀봤지만 이렇게 높은 곳에서 펼쳐지는 전시는 처음이라 잔뜩 신이 났다. 벌써부터 카메라를 꺼내들며 기대에 부푼 마음을 겨우 진정시키고 전시장으로 향했다.

    하늘에서 펼쳐지는 ‘컬러의 대향연’. 국내외 유명 아티스트들의 강력한 색채가 돋보이는 작품들이 기다린다는 얘기에 호기심을 가득 안고 입장했다.

    총 9가지 콘셉트의 룸으로 나눠진 이곳. 다 공개하면 재미없으니,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들었던 5개 룸만 골라봤다. 강렬한 컬러들로 무장한 이곳에서의 하루, 그 화려하고 감각적인 순간 속으로 되돌아가본다.


    1. 우아한 초대, “BLACK”

    ‘블랙’, 검은색은 오늘날 부정적인 의미보다는 품격, 우아함, 심플함을 대변한다. 다채롭게 변주되는 블랙의 의미를 모은 이곳은 90만 SNS 팔로워를 보유한 러시아 출신 사진작가 크리스티나 마키바가 꾸민 공간이다.

    세계적인 명소를 누비며 남긴 그의 동화 같은 작품들이 전시실을 가득 채웠다. 호화로운 식사 자리에 초대받은 것처럼 느껴지는 이곳. 예쁘게 꾸며진 테이블 앞에 직접 앉아볼 수도 있다.

    ‘블랙’이라는 룸 이름이 주는 느낌과 사뭇 다른 화려한 색감의 여행 사진. 실제로 가본 몇몇 장소에 더욱 눈길이 간다. 여행의 기억을 떠올리며 사진으로나마 세계 방방곡곡의 아름다운 곳들로 떠나보는 시간을 가졌다.

    전시의 시작을 알림과 동시에 일상에서 벗어나 다른 시공간에 와있는 것 같은 몰입감을 선사한 ‘블랙 룸’. 어둡고 무거운 분위기를 상상했던 내게 반전 매력을 보여줬던 공간이라 기억에 남는다.


    2. 내 기억 속의 바다, “BLUE”

    햇빛의 세기, 바다의 수심, 파도의 강도 등 바다를 구성하는 요소에 따라 끊임없이 변화해 결코 한 가지 색에만 머무르지 않는 신비한 색 ‘블루’. 이곳은 바닷가를 누군가와 함께 거닐던 시간, 그 바다의 색을 아름답게 덧칠해 주는 추억의 공간이다.

    시원한 바람 맞으며 마스크 없이 바다 내음 맡던 시절이 너무도 그리운 요즘, 파란 하늘과 바다로 둘러싸이니 힐링 그 자체다. 작은 전망대도 마련돼 있어 작품 속 하늘과 60층 서울의 풍경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날씨가 점점 따뜻해지면서 그 어느 때보다도 바다로 떠나고 싶은 이들을 ‘가장 높은 곳에서 만나는 바다’로 초대한 ‘블루 룸’. 봄을 맞아 함께 거닐고 싶은 소중한 사람과 함께 찾아가 보는 건 어떨지. 보기만 해도 가슴이 뻥 뚫리는 시원한 공간이 매력적인 전시실이다.


    3. 시들지 않는 정원, “GREEN”

    생장의 시기인 ‘봄’, 인생의 성장기인 ‘젊음’, 자연과 평화, 회복을 상징하는 색 ‘그린’. 이 전시실은 머물러 쉴 시간조차 없는 요즘, 마음의 여유를 되찾고 위안을 찾는 산책길과 같은 공간이다.

    사방이 거울로 돼 있어 마치 드넓은 숲속에 와있는 것 같은 이곳. 나무 밑동같이 생긴 종이로 만들어진 의자에 앉아 잠시 쉬어가기 좋다. 봄은 항상 짧게 느껴져 흘러가는 시간이 유독 아쉬운 계절인데, 그래서인지 ‘시들지 않는다’는 표현이 반갑고 설렜다.

    봄과 가장 어울리는 전시실답게 ‘인생 사진’을 위한 꽃 소품도 가득 마련돼 있다. 마치 동화 속 아기자기한 정원을 그대로 옮겨놓은 것 같은 이곳에서 잠시나마 여주인공이 돼 친구와 상황극도 해봤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예쁘게 핀 꽃구경 한 번 가기 힘든 상황에, 아쉬움을 덜어 줄 봄맞이 이색 스폿으로 추천하고 싶다.


    4. 순간의 마법, RAINBOW

    사진작가 예너 토룬이 도심의 공업지대와 개발 지역을 누비며 포착한 건축물들을 기하학적 추상으로 재구성해 가상의 세계를 창조한 공간. 마치 서로 다르지만, 또 완벽하게 하나인 무지개처럼 조화로운 작품 속 건축 요소를 표현해 붙여진 이름이다.

    여러 색상이 한 전시실에 공존하지만, 오히려 깔끔하고 심플한 분위기가 돋보이던 곳. 평범하게 보여 지나치기 쉬운 숨겨진 보석 같은 건축물들을 다양한 선과 면, 색채를 활용해 새롭게 탄생시킨 작가의 감각이 돋보였다.

    작가는 회색 위주의 도시에 살아가면서 일상에서 마주치기 힘든 ‘무지갯빛 도시’로 잠시 여행을 떠나는 것 같은 기분을 선물해준다. 늘 같은 풍경, 같은 상황이 반복된다고 느껴지는 이들이라면, 작가가 초대하는 가상의 세계에 잠시 머물러보길.


    5. 8월의 어느 날, SUNSET

    시시각각 변화하는 자연의 아름다움, 그중에서도 하늘의 색채를 본 따 만든 ‘선셋 룸’. 한낮이 되면 푸른 하늘색이 나타나고, 해가 질수록 주황빛, 핑크빛, 또는 붉은 빛의 색채가 하늘을 물들이는 과정을 표현한 공간이다.

    통유리로 된 벽면을 통해 들어오는 햇빛이 반사되고 부딪혀 퍼지면서 영롱하게 번지는 색채를 감상할 수 있다. 일몰 시간에 선셋룸을 방문하면 작품 속 노을과 실제 서울 하늘의 생생한 노을을 동시에 즐길 수 있어 더 매력적이다.

    매 순간 다르게 표현되는 빛을 활용해 다양한 느낌의 사진을 찍기도, 일몰을 감상하기도 좋은 공간이었던 ‘선셋 룸’. 바쁘게 살아가느라 오롯이 해를 바라보던 게 언제가 마지막인지 가물가물한 현대인들에게 ‘잠시 멈춰 이 순간에 집중해보자’고 속삭여준다.


    소원의 벽 & 60층 서울 전망 카페

    63빌딩 꼭대기까지 올라왔는데, 전시가 다 끝났다고 바로 내려가면 아쉽지 않은가. 전시를 관람한 이들이 즐길 수 있는 꿀 같은 요소들이 아직 더 남아있다.

    먼저 소원을 적어 벽에 걸어두면 소중히 보관했다가 제주들불축제로 보낸다 ‘소원의 벽’.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3월이 온 만큼 걱정도, 기대도 늘어난 요즘 복잡한 마음을 정리하며 한 자씩 써 내려갔다. 무엇보다도 하루빨리 세계적으로 혼란스러운 시기가 지나고 다시 웃으며 떠날 수 있는 날이 오길 간절히 바라본다.

    오래 이어진 관람으로 지쳤다면, 60층 전망 카페에서 서울 광경을 내려다보며 음료 한 잔의 여유를 즐겨보자. 시원하고 달달한 음료를 들이키며 아름다운 서울의 모습을 눈에 가득 담으니 눈도 입도 즐겁다.


    여행이 그리워 찾아갔다가 ‘인생 사진’까지 한가득 건지고 온 <뮤지엄 오브 컬러 63 특별전>. 트렌디한 전시를 찾는 2030세대는 물론, 자녀 감성 발달에 관심이 높은 부모까지 특별한 하루를 보내고 싶은 모든 이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성큼 다가온 봄을 보다 특별하게 맞이하고 싶다면, 싱그러운 계절에 생동감을 불어넣는 ‘하늘 위 색감 맛집’으로 향해보는 건 어떨지. 수많은 색채 중 나를 가장 잘 표현하는 컬러가 무엇일지 찾아보는 시간을 품을 수 있다.


    <뮤지엄 오브 컬러 63 특별전> 댓글 추첨 이벤트

    하단의 포스트 링크에 접속해

    댓글로 전시회 기대평을 작성해주시면

    총 30분을 추첨해 뮤지엄 오브 컬러 티켓을 증정합니다 (1인 2매)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30930109&memberNo=41739456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사진= 유신영 여행+ 인턴PD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