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봄꽃은 언제 활짝 필까(feat. 개나리·진달래 etc)

    - Advertisement -

    개나리·진달래 내달초 개화
    3월 하순~4월초 절정 기대



    진달래가 흐드러지게 핀 경기 수원 화성 용연야경. / 사진 = 한국관광공사

    꽃구경을 나갈 수 있을지 불투명하지만 꽃피는 시기 정도는 알아두면 좋지 않을까. 대개 봄꽃의 개화 시기는 2·3월 기온이 영향을 미친다. 또 강수량과 일조시간이 평년에 비해 차이가 큰 경우와 개화 직전 날씨 변화에 따라 차이가 발생한다.

    지난해 12월에는 찬 대륙고기압과 따뜻한 이동성고기압의 영향을 번갈아 받으며 기온의 변동폭이 크게 나타난 가운데, 중순에는 찬 북풍기류가 강화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대체로 평년보다 낮았다. 1월에는 상순과 중순에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기온이 낮은 날이 많았으며, 하순에는 기온이 높은 날이 많아 기온의 변동폭이 컸고 대체로 평년과 비슷했다.

    2·3월에도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는 가운데, 일시적으로 북쪽에서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며 기온이 다소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겠으나, 대체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올해 봄꽃 개화 시기는 지역별로 다소 차이는 있겠지만 평년과 비교해 약 3~4일 빠를 것이라고 케이웨더는 전망했다.


    개나리 개화는 평년보다 3~4일 이른 3월 12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남부지방 3월 12~19일, 중부지방 3월 22일~3월 31일로 예상된다. 진달래 개화는 3월 13일 제주도와 부산 등 경남 남해안 지역을 시작으로 그 밖의 남부지방은 3월 16~24일, 중부지방 3월 24일~4월 3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은 개나리와 진달래 모두 3월 24일 개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반적으로 봄꽃의 절정 시기는 개화 후 일주일 정도 소요되는 점을 고려할 때 제주도에서는 3월 19일 이후, 남부지방에서는 3월 19~31일, 중부지방에서는 3월 29일~4월 10일로 전망된다.

    장주영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