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분홍 꽃물결 시작한 김해, “벚꽃 드라이브 코스 5곳” 추천

    - Advertisement -

    벚꽃 시즌이 다가왔다.
    경남 김해를 비롯한 남부지방은 24~27일 벚꽃이 개화를 시작해 일주일가량 연분홍 꽃물결을 이어갈 전망이다.



    진례 왕벚나무길 / 사진출처 – 김해시

    이맘때면 가족 혹은 연인과 활짝 핀 꽃나무 길을 거닐며 봄을 만끽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이마저도 조심스럽다.
     
    이에 김해시가 코로나 걱정 없는 벚꽃 가득한 드라이브길 5을 시민들에게 추천하고 나섰다. ·퇴근길이나 주말 드라이브를 통해 추천하는 장소를 방문하면 언택트 방문도 가능하다.






    내외지구 왕벚나무길 / 사진출처 – 김해시

    김해 진례면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왕벚나무길
    첫 번째 드라이브길은 지방도 제1042호선 진례면 3.2km 구간인 김해 진례면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부근 왕벚나무길이다. 양 옆으로 늘어선 왕벚나무 600여 그루가 화사한 봄을 선사한다.
     
    왕벚나무는 다른 나무와 달리 꽃이 먼저 피고 꽃이 질 때쯤 잎이 나온다. 왕벚나무 꽃이 더욱 화려하게 보이는 이유는 이처럼 꽃 무더기만 있어 돋보이기 때문이다.
     
     
    김해 내동
    지방도 1042호선의 동쪽으로 내달려 내동에 다다르면 시가지 곳곳 2에 걸쳐 왕벚나무 400그루가 고운 자태를 뽐낸다.
     
    김해 흥동과 삼계동 도로가
    김해의 도심 내동과 가까운 흥동과 삼계동 도로가에도 왕벚나무 길이 조성돼 있다. 홍등로에는 1.8km 구간에 340여 그루, 삼계동에는 7.4km에 걸쳐 1300여 그루의 왕벚나무가 식재돼있다.





    삼계동 왕벚나무길/흥등로 왕벚나무길 / 사진출처 – 김해시

    김해 동상동 분성체육공원에서 가야테마파크
    동상동 분성체육공원에서 사충단을 지나 가야테마파크로 오르는 2km 임도도 빼놓을 수 없는 벚꽃 명소다.
     
    김해 임도변
    김해지역 임도변에는 왕벚나무가 자리하고 있고, 산비탈에는 왕벚나무에 비해 개화시기가 조금 늦은 산벚나무 1000그루가 식재돼있어 김해시민들을 기다리고 있다.
     
    김상진 김해시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코로나로 각종 봄꽃축제가 취소되고 가족 나들이도 여의치 않는 시기이지만 출·퇴근길과 주말 드라이브로 봄꽃여행의 아쉬움을 달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이다고 말했다.

    손지영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