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앓이 증상, 월요병보다 심한 것으로 나타나..

    - Advertisement -

       

    사진 = unsplash

    지난 여행을 잊을 수 없다면?


    여행객이라면 한 번쯤 여행 후 후유증을 겪어봤을 것이다. 여행을 다녀온 후 일상에 다시 적응하는 데 어려움을 느끼는 무기력함이나, 다시 업무에 집중하는데 어려움, 피로감 말이다.
     
    여행 앓이는 나이, 국적, 문화, 여행 스타일과 관계없이 누구에게나 나타날 수 있다. 여행지 고유의 행동 양식을 따라 하거나 대화할 때 외국어를 섞어 쓰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어찌 보면 여행에서 그만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는 것을 뜻하기도 한다.

    사진 = unsplash

    국내 조사 결과, 한국 밀레니얼의 78%가 여행 앓이 경험했다고 답해

    호텔스닷컴은 국내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여행 앓이의 원인, 영향을 미치는 요소, 극복 방법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 밀레니얼 세대 중 78%가 여행 앓이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해외여행을 다녀온 여행객들(69%)이 국내 여행을 다녀온 여행객들(9%)보다 여행 앓이를 더 많이 경험했다. 성별 비율은 여성(73%)이 남성(55%) 응답자보다 높았다.
     

    사진 = unsplash

    월요병보다 더 힘든 여행 앓이


    설문 결과 한국인들은 월요병 등의 주말 후유증(27%)보다 여행 앓이와 같은 여행 후유증(53%)을 더 크게 경험하고 있었다. 아무리 즐거운 주말일지라도 여행이 주는 행복감보다는 못하다는 얘기다.
     
    월요병은 출근 전 오전 시간대에 주로 느낀다고 대답한 반면, 여행 앓이 증상은 주로 여행 마지막 날(21%)과 여행 후 첫 출근하는 날(27%)에 두드러진다는 차이점이 있다. 특히 응답자들은 직장에서 좋지 않은 하루를 보내거나(44%) 다른 사람의 여행 계획을 듣고 부러움을 느낄 때(43%), 그리고 인스타그램에서 여행 사진을 볼 때(41%) 여행 앓이 증상이 더욱 심해진다고 답했다.
     

    사진 = unsplash

    여행 앓이 원인 TOP 3

    1. “여행이 너무 짧았다” (60%)
    2. “여행이 주는 자유로움이 그립다” (59%)
    3. “새로운 장소나 경험이 주는 느낌이 그립다” (53%)

     
    응답자들은 단순히 여행을 그리워하거나 의욕 상실과 같은 증상 외에도, 예전 휴가 사진들을 계속 바라보거나(38%), 계속 같은 여행 경험담을 반복하거나(36%), 업무 시간 중에도 여행에 대한 상상(34%) 하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그렇다면 여행 앓이를 극복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무엇일까?

    사진 = unsplash

    후유증의 유일한 해결책은 다음 여행을 예약하는 것….
    여행객의 3분의 1 이상이 일상 복귀 한 달 이내에 다음 여행 계획

     
    조사 결과에 따르면 여행객들은 다음 여행을 검색하거나(39%), 휴가 사진을 보며 기억을 되새김(39%)으로써 여행 앓이를 이겨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전체 응답자의 3분의 2에 달하는 사람들은 여행 앓이 극복을 위해 가족이나 친구들을 설득해 또다시 떠난다고 답했다.

    한편 설문조사에 참여한 여행객의 55%는 여행 앓이 증상을 극복하면 일상을 더 긍정적 받아들일 것이라고 밝혔으며. 응답자의 44%는 여행 앓이 극복을 통해 전반적으로 일상이 더 활기 차질 것이라 여겼다.


    이지윤 여행+ 에디터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