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빅데이터] 전국에서 가장 친절한 여행지 5위 양평, 1위는?

    - Advertisement -


    웃는 얼굴에 침 못 뱉는다고 친절만큼 훌륭한 서비스는 없다. 때문에 관광업계 종사자가 반드시 갖춰야 할 덕목에 으뜸은 친절을 빼놓을 수 없다. 실제로 여행지에서의 첫인상은 전체 여정을 추억하는데 있어 무엇보다 중요하다. 

    최근 에어비앤비가 만점짜리 후기 비율이 높은 지역을 뽑아 ‘친절한 한국 여행지 10선’을 공개했다. 에어비앤비는 7일 자사의 후기를 바탕으로 ‘친절한 지역’을 찾아 현지 호스트의 배려와 특별한 교류를 통해 해외여행 못지않은 뜻깊은 경험을 즐길 수 있는 숨은 여행지를 소개했다.

    전북 남원시 광한루 / 사진 = 픽사베이


    에어비앤비의 ‘친절한 한국 여행지 10선’은 2019년 6월부터 2020년 6월까지 집계된 숙소 후기 데이터를 바탕으로 했다. 에어비앤비에 등재된 숙소의 이용자 후기를 숙소가 위치한 지역별로 분류한 뒤 각 지역의 전체 후기 가운데 5점 만점을 준 후기의 비율이 높은 순으로 순위를 집계했다. 숙소가 적은 지역의 경우 연접한 다른 행정구역의 숙소도 일부 통계에 적용됐다.

    집계 결과 영광의 1위는 전북 남원시였다. 남원시는 만점 후기 비율이 86.8%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원시에 이어 ▲전남 구례군(86.4%) ▲강원 영월군(86.2%) ▲인천 강화도(86.1%) ▲경기 양평군(83.6%) 등이 차례로 뒤를 이었다. 

    강원도 영월 동강 북스테이 숙소 / 사진 = 에어비앤비


    또한 국내 유명 관광지인 제주 애월읍(81.6%), 강원 춘천시(81.7%)에 이어 충북 청주시(83.5%), 경남 김해시(82.0%), 경북 김천시(81.5%) 등 관광지로는 잘 알려지지 않은 여행지도 뽑혀 눈길을 끈다.

    에어비앤비 관계자는 “사람이 많이 몰리는 유명 관광지보다 조용하고 깨끗한, 숨어있던 지역이 호스트와 게스트 간 교류 측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며 “이들 지역의 호스트 후기에서는 대체로 ‘조용하고 한적함’ ‘위생적이고 청결함’ ‘호스트의 배려’ 등의 키워드가 자주 언급됐다”고 밝혔다.

    장주영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