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 100명 이상 모임 금지…’추석 방역’ 어기면 벌금에 감염자 치료비까지

    - Advertisement -

    Unsplash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정한 2주간의 추석 특별방역기간28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부터 내달 11일까지 2주간을 추석 특별 방역기간으로 정했다.
     
    이에 따라 추석 연휴 어쩔 수 없이 이동을 해야 하는 사람들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대중교통 좌석을 제한한다. 고속도로 통행료 부과, 휴게소의 착석 금지 등의 조치를 시행한다.
     
    추석을 맞아 전국적으로 마을 잔치나 지역축제, 민속놀이 대회 등의 모임, 행사에서도 실내 50, 야외 100명 이상 모일 수 없다. 프로야구 등 스포츠 행사는 무관중 경기로 진행해야 한다.
     
    대중목욕탕이나 중소형 학원, PC방 등 다중이용시설은 마스크 착용, 출입명부 관리 등 핵심 방역 수칙을 의무적으로 지켜야 한다. PC방은 미성년자 출입이 금지되며 좌석을 한 칸씩 띄워 앉아야 한다.
     

    Unsplash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간 동안 중단됐던 박물관이나 미술관 등 실내 국공립시설은 다시 문을 연다. 다만 이용 인원은 평상시 대비 절반 수준으로 제한한다. 주요 관광지에는 3200여명의 방역요원을 배치할 계획이다.
     
    정부는 온라인 성묘와 벌초 대행서비스 등도 도입한다. 일부 봉안당 제례공간은 폐쇄한다.
     
    수도권 지역의 고위험시설 11종 집합금지 등 이미 시행 중인 조치도 다음달 11일까지 계속 적용한다.
     
    해당 시설은 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 공연장 실내집단운동(격렬한 GX) 뷔페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 대형학원(300인 이상) 등이다.
     
    비수도권 지역은 고위험시설 중에서도 위험도가 높은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5종의 유흥시설과 방문판매 등에 대해 2주간 집합금지 조치를 실시해야 한다.
     
    고위험시설에서 집합금지 조치를 위반할 경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되며 확진자 발생 시 입원과 치료비 및 방역비에 대한 구상권이 청구될 수 있다.
     

    Unsplash


    중대본은 현재는 코로나19의 대규모 유행을 차단하고 점차 안정화되어 가는 상황이지만, 잠복감염의 가능성 등을 고려할 때 추석 등이 포함된 앞으로 2주간이 방역 관리에 따라 금년 하반기 코로나19의 유행을 결정지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고향 방문이나 여행과 같은 이동 자제, 다중시설 이용 최소화 및 방역수칙 준수 등 추석 특별방역기간 동안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29일부터 내달 4일까지 서울 시내 5개 터미널을 경유하는 서울 출발 시외버스의 운행횟수를 평균 708회씩으로 늘린다. 추석 당일 (1)과 다음날(2) 지하철 및 버스를 다음날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