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에서 열리는 사이클 대회…우승하면 브뤼셀 왕복 항공권

    - Advertisement -

    코로나19 이후 사이클 인구가 급증했다. 최근에는 날씨 상황과 상관없이 가상 공간에서 사이클을 즐길 수 있는 첨단 레저 스포츠도 등장했다.

    이런 가상 공간 사이클링은 선수가 어디에 있든 경기를 할 수 있다. 플랜더스 관광청과 브뤼셀 공항이 개최하는 ‘플랜더스 코리아컵 버추얼 사이클링 챔피언십 2021′이 그런 대회다. 

    이 대회는 사이클링 플랫폼 ‘즈위프트‘를 이용해 지정 코스를 완주하는 방식이다. 스마트 롤러를 갖고 있는 사람이 참여할 수 있는데, 이 장비가 없는 사람도 행사 협력 스포츠 센터에 가면 참가할 수 있다.
    이 행사는 
    플랜더스 사이클링 홍보대사 선발전예선전 5회 그리고 예선전을 통과한 100명이 펼치는 결승전 등 크게 세 가지로 구성된다.

    가장 먼저 개최되는 홍보대사 선발전은 향후 1년간 플랜더스 사이클링 홍보대사로 활동할 10명을 선발하기 위한 경기로 5월 16일 열린다. 

    홍보대사로 선발되면 위촉장과 함께 플랜더스 관광청과 브뤼셀 공항에서 제공하는 전문 사이클링 유니폼과 특별 선물이 제공되고, 향후 활동을 통해 직접 플랜더스를 방문해 사이클링을 즐길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예선전은 오는 19일부터 30일까지 총 5회로 나눠서 진행되며, 각 회차별로 기록에 따라 결승 진출자를 정한다.

    6월 6일 열리는 박카스 챔피언십 파이널은 예선전을 통해 선발된 100명이 단 한 번의 경기로 남녀 각 우승자를 선발한다. 이들에게는 여행이 가능한 시기에 이용할 수 있는 브뤼셀 왕복 항공권 등 여행권이 제공된다. 

    대회 참가비는 무료이며, 이곳에 신청하면 된다. 참가자에게는 총 1억여 원 상당의 기념품과 경품이 제공된다. 김연경 플랜더스 관광청 이사는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온라인으로 사이클링 행사를 열게 되었다”면서 “국내 사이클 동호인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플랜더스는 벨기에 수도인 브뤼셀을 비롯해 브뤼헤, 안트워프, 겐트, 루벤, 메헬런 등 벨기에 주요 여행지가 몰려 있는 북부 지역을 말한다. 중세 시대 자갈길, 경사와 커브가 심한 오르막길 등 모험적인 코스와 아름다운 전원 풍경으로 전 세계 사이클 애호가들에 인기 있는 곳이다. 

    이 지역 대표 사이클 대회인 ‘투어 오브 플랜더스(Tour of Flanders)’는 지난 1913년 시작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사이클 경기이자 메이저 대회 중 하나다.

    최용성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