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레는 봄날愛 같이 거닐까, 전주 봄꽃여행지 10선

    - Advertisement -

    전주시가 봄철 만개한 꽃을 배경으로 사진 찍기 좋은 전주 봄꽃여행지 10을 공개했다.
     
    시는 봄꽃 개화기에 가볼만한 언택트 꽃나들이 여행지
    봄날() 전주봄꽃여행지 10으로 전주동물원 팔복예술공장 철길 전주수목원 전주 양묘장 완산공원 전주한옥마을 전주 항공대대 아중호수 전북대학교 전주 추천대교& 팔복동 벚꽃길을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전주 한옥마을 벚꽃. <제공= 전주시>

    전주의 봄은 3월 첫 꽃망울을 터뜨리는 전주한옥마을 경기전의 청매화가 알린다. 청매화가 개화한 이후에는 오목대의 개나리가 만개해 관광객들의 발길을 붙잡는다.
     
    한옥마을에서 가까운
    완산공원 꽃동산에는 철쭉과 겹벚꽃나무, 꽃해당화, 배롱나무, 황매화 등 화려한 꽃잎을 자랑하는 나무 약 1만 그루가 장관을 이룬다.
     

    전북대학교 벚꽃. 출처= 전북대 공식 유튜브 채널

    대학 캠퍼스엔 벚꽃이 가득하다. 전북대학교 상대·농대 벚꽃길은 해마다 4월이 되면 전주시민들과 재학생들이 찾아서 즐기는 벚꽃 산책길이자 숨겨진 데이트 코스로 널리 사랑받고 있다.
     
    전주시민들에게도 다소 낯선
    도도동 항공대대 인근은 전주봄꽃여행지에 처음 이름을 올렸다. 이곳은 지난해 가을 코스모스가 만개했던 곳으로 올해는 유채꽃이 자라 봄철 시민들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완산공원 봄꽃. 출처= 전주시 공식 유튜브 채널

    추천대교를 시작으로 추천로, 한내로를 따라 좌우로 벚꽃이 터널을 이루고 있는 팔복동 벚꽃길은 드라이브를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이밖에 휴식과 낭만이 있는 아중호수 벚꽃길과 도심 곳곳에 피어나는 화사한 봄꽃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과 관광객들이 일상에서 벗어나 잠시나마 힐링의 시간을 제공할 채비를 하고 있다.



    전주동물원 벚꽃길. 출처= 전주동물원 공식 페이스북

    정명희 전주시 관광거점도시추진단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실내 활동이 어려워진 요즘, 전주시민과 전주를 찾은 방문객들이 봄꽃과 함께 잠시나마 힐링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성큼 다가온 봄을 조심스럽게 맞이하고 싶은 이들의 발걸음이 전주에 닿는다면 여기저기서 반기는 다양한 꽃들을 만나게 된다. 군침 도는 전주의 음식은 덤이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