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군에 등장한 5.8m 젖병? 과연 그 정체는?

    - Advertisement -

    젖병? 축구공? 태권V?

    부산 기장군에 등장한 이것들의 정체는 다름 아닌 ‘등대’다.

    지금부터 소개할 네 가지의 등대는 기장군 연화리에서 모두 만나볼 수 있다.

    알고 보면 더 재밌는 부산의 네 가지 이색 등대. 각자만의 숨겨진 의미를 알아보며 함께 떠나보자.

    출처 : 네이버지도

    젖병등대 (서암항 남방파제 등대)

    부산 기장군 기장읍 연화리

    출처 : 한국관광공사

    부산이 전국에서 출산율이 가장 낮은 도시 10년째가 되던 2009년,

    부산지방해양항만청이 출산장려의 의미로 디자인했다는 ‘젖병등대’.

    등대로 향하는 길에는 우리나라 연도별 출산율 도표가 그려져 있다.

    출처 : 한국관광공사

    멋진 경관을 자랑하는 ‘일출 스폿’으로도 유명해 새해마다 많은 이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이곳.

    해가 떠오르는 아름다운 순간을 젖병등대와 함께 카메라에 담아보는 건 어떨지.

    코로나 상황이 좋아져 이곳에서 일출을 맞이할 수 있는 순간이 오길 바라본다.

    출처 : 한국관광공사

    닭볏등대 (서암항 북방파제 등대)

    부산 기장군 기장읍 연화리

    출처 : 한국관광공사

    보통 방파제 위의 등대는 안전한 접안을 위해 불빛 색을 다르게 해 한 쌍을 이룬다.

    젖병등대와 쌍을 이루는 등대는 ‘닭볏등대’다.

    원래는 서암항 북방파제 등대로 불렸으나 닭벼슬을 닮았다고 해 이와 같은 별명을 얻었다.

    출처 : 한국관광공사

    일반적인 등대와 달리 전망대 역할로 제격인 이곳.

    연인들이 난간에 자물쇠를 걸며 사랑을 약속하는 데이트 코스로도 유명하다.

    월드컵등대

    부산 기장군 기장읍 대변리

    출처 : 한국관광공사

    2002년, 그 어느 때보다도 열광적이었던 월드컵의 추억.

    떠들썩했던 응원과 그에 부흥해 선수들이 보여준 활약이 아직도 어제 일처럼 선명하다.

    이 등대는 다 같이 울고 웃던 2002 월드컵을 기념하기 위해 디자인됐다.

    출처 : 한국관광공사

    등대 중심에 보이는 바람개비 무늬의 공은 2002 월드컵 공인구였던 ‘피버노바’다.

    “그래… 내가 이 공 차고 놀았지”라고 회상한다면, 최소 93년생이 아닐까 짐작해본다. (필자가 93년생이다)

    출처 : 한국관광공사

    등대로 향하는 길에는 역대 월드컵 개최국과 공인구들이 설치돼 있고

    등대에는 월드컵 참가국 명단과 대한민국의 성적이 적혀 있다.

    장승등대

    부산 기장군 기장읍 연화리

    출처 : 한국관광공사

    한쪽은 바다, 한쪽은 육지를 바라보고 있는 이 한 쌍의 등대는

    각각 천하대장군, 지하여장군을 형상화한 등대다.

    마치 로봇같이 생겼다고 해 “태권V등대” “마징가Z등대”라고도 불린다.

    대변항의 악귀를 쫓아내고 안전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만들어진 두 등대.

    해상방파제 위에 있어 배를 타고 들어가지 않는 이상 가까이 볼 수 없다는 점이 아쉽지만, 사진과 설명으로나마 위안이 되길 바란다.


    출처 : 한국관광공사

    이렇게 기장 연화리에서 볼 수 있는 독특한 등대를 알아봤다.

    부산 기장군에는 해동용궁사, 죽성성당, 아홉산숲 등 멋진 자연 경관을 느낄 수 있는 곳이 가득하다.

    기장으로 여행을 간다면, 앞서 소개한 이색 등대들도 함께 방문해보는 건 어떨지.

    유건우 여행+ PD

    ↓↓↓ 이 글 영상으로 보기 ↓↓↓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