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바다 보며 ‘바다멍’ 어때요? 호텔가는 ‘멍 때리는’ 중

    - Advertisement -

    스트레스 완화하는 ‘멍 때리기’ 힐링법 화두로
    호텔업계, 바다멍, 소리멍, 숲멍 등 이색 패키지

    최근 안전하게 휴식을 취하며 마음 방역까지 챙길 수 있는 멍 때리기 호텔 패키지가 인기를 끌고 있다. 바다를 바라보는 바다멍’, 소리에 집중하는 소리멍’, 숲콕 트렌드에 힘입은 숲멍 등 취향에 따라 심신의 안정을 취하는 호캉스가 대세다.
    이유는 뭘까.  1월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실시한 코로나19로 인한 건강상태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40.7%가 코로나 블루를 경험했다고 답했다. 전문가들은 충분한 수면, 신체 활동, 음악 감상, 명상 등 정신적 피로도를 낮추는 방법을 제안한다코로나191년 넘게 이어지자 우울감을 호소하는 코로나 블루를 넘어 짜증과 분노를 일컫는 코로나 레드’, ‘코로나 블랙까지 등장하며 심리적 안정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실정이다. 호텔가 ‘멍때리기’ 대표 상품을 정리했다.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오션테라스 뮤직 저니’ 패키지. <제공 =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파라다이스호텔 부산이 지난달 17일 선착순 한정 판매로 출시한 오션테라스 뮤직 저니패키지가 첫 주 전량 예약이 마감되는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바다멍을 경험할 수 있는 이 패키지는 해운대 오션뷰를 갖춘 오션 테라스룸에 블루투스 발뮤다 스피커를 대여해준다. 탁 트인 바다를 정면으로 마주하는 테라스에서 시원한 바닷바람, 음악과 함께 여유롭게 휴식을 취할 수 있다. 보다 프라이빗한 룸콕을 위해 디저트와 음료로 구성된 애프터눈 티 투고 세트도 제공한다.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디럭스 오션 테라스룸. <제공 =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특히 파라다이스호텔 부산은 최상의 수면 환경을 갖춰 방문 고객에게 딥슬립(deep sleep) 경험을 선사한다. 최고급 매트리스 위에 20mm 매트리스 필로우 탑을 추가해 포근함을 한층 더했으며 고급 리넨 침구류, 거위털 베개와 이불까지 세심하게 준비해 일상의 피로를 덜어준다.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관계자는 단순한 휴식을 넘어 마음을 치유할 수 있도록 기획한 패키지가 예상보다 큰 인기를 얻었다보다 많은 고객들이 마음 방역에 집중해 코로나 블루를 극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패키지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ASMR 패키지. <제공 =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LG전자와 협업해 소리멍을 경험할 수 있는 힐링 ASMR’ 패키지를 오는 531일까지 선보인다. 객실 1박과 LG전자가 영국 하이엔드 오디오 브랜드 메리디안 오디오와 함께 만든 LG 톤프리 무선이어폰, 힐링사운드 앱 블림프(BLIMP) 연간 멤버십 등을 제공한다.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기능으로 외부 소음을 줄여 프리미엄 메리디안 사운드에 온전히 몰입하며 스트레스를 완화할 수 있다.
     
    메이필드 호텔 서울소리멍으로 치유하는 웰니스 포레스트패키지를 오는 1218일까지 판매한다. 패키지 이용객에게 생각을 비우는 싱잉볼 프로그램, 인요가 클래스 등을 제공한다. 명상도구인 싱잉볼의 진동과 주파수를 통해 마음의 안정을 찾는 사운드 테라피를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인요가 클래스는 호흡과 스트레칭, 신체이완에 집중해 심신의 편안함을 선사한다.
     
    WE 호텔 제주는 청정 자연 속 숲멍을 즐길 수 있는 벚꽃산책패키지를 오는 418일까지 운영한다. 한라산 전망의 슈페리어룸 1박과 함께 피톤치드 가득한 편백숲에서의 숲명상을 통해 푸른 자연을 체험할 수 있다. 이 외 제주 원시림을 보존하여 만든 산책로를 따라 걸으며 제주의 숲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숲해설과 미술 치유 숲놀이프로그램도 참여할 수 있다.
     
    휘닉스 평창은 봄의 기운이 가득한 평창에서 불멍산멍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프리미엄 올인클루시브패키지를 오는 531일까지 선보인다. 호텔 수페리어 객실 1박과 포레스트 캠핑장 안에서 따뜻한 화로를 사용해 낭만적인 불멍을 경험할 수 있다. 태기산 몽블랑 정상에 올라 드높은 산의 절경을 한 눈에 담을 수 있는 관광 곤돌라도 이용 가능하다.
     
    권오균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