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만 맞는다면 내년 해외여행 떠날 수 있다, 없다?

    - Advertisement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소식이 전해지자 국민의 64%, 3명 중 2명이 내년에는 해외여행을 떠나고 싶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의 대부분은 가족과 함께(52%), ’5일 이상(78%)‘ 떠나는 것을 선호했다.

    출처 : 언스플래쉬

      티몬은 백신 개발 소식이 전해진 이후인 지난달 23일부터 5일간 고객 18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일 밝혔다. 특히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후 해외여행을 가겠다는 응답자57%, 백신을 안 맞아도 갈 수 있는 여행지가 있다면 바로 가겠다는 응답도 7%로 조사됐다.
     


    가족과 함께, 5일 이상 해외로

    출처 : 언스플래쉬

      가족과 함께 해외여행을 떠나겠다는 바람도 컸다. 여행을 함께 떠나고 싶은 사람으로 가족을 꼽은 사람이 52%로 절반을 넘었으며 이어 친구(20%), 연인(15%)의 순으로 나타났다. 혼자 떠나겠다는 답변도 12%를 차지했다.
     
      이들이 해외여행에서
    가장 해보고 싶은 일은 문화유적·관광지 방문(44%)이었으며 편하게 쉬고 싶다(22%)와 현지 음식점과 주점 방문(20%) 등도 높게 나타났다.
     
      올해 해외여행이 사실상 불가능했기에 보상 심리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5일 이상 일정으로 해외여행을 떠나겠다는 답변이 전체 78%를 차지했으며 이어 4(15%), 3(6%) 순이었다.




    선호 여행지 1위는 어디?

    출처 : 언스플래쉬


      코로나19 상황이 길어짐에 따라 희망 여행지도 달라졌다. 지난 6월 조사에서는 동남아시아60.5%1위였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27%로 낮아졌다. 대신 (21%), 대양주(15%), 미주(11%) 순으로 장거리 여행 응답이 평균 5% 포인트 상승했다. 이에 따라 1인당 여행 예산 역시 100만 원 초과 200만 원 이하46%로 가장 많았다.







    심수아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