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이 여행가면 절반 가격에 묵을 수 있는 리조트 탄생 화제

    - Advertisement -

    사진 = 한화리조트 제공

    둘이 여행가면 절반 가격에 묵을 수 있는 리조트가 탄생했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투숙 인원에 따른 요금 차등화 전략을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부부, 연인, 친구 등 소수 여행객을 위해 투숙 인원에 따라 객실 요금을 차별화하겠다는 것이 전략의 주요 내용이다. 그 동안 통상 국내 리조트가 객실 종류에 따라 정원을 5인·7인 등으로 정해 요금을 책정했던 것과는 다른 방식이다. 이에 따라 2인 이하로 리조트 이용 시 주중에 한해 기존 가격 대비 최대 48% 할인한 가격에 객실을 이용할 수 있어 가격 대비 효율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한화리조트 산정호수 안시 객실

    투숙 인원에 따른 가격 차등화는 8곳의 한화리조트에서 선보인다. 가격은 양평 65000백암온천 65000수안보온천 75000해운대·제주 79000산정호수 안시 84000설악 쏘라노·경주 88000원 등이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국내 주요 관광지로 부부, 연인, 친구 등이 함께 떠나는 소수 여행이 늘어남에 따라 국내 리조트 업계 중 처음으로 요금 차등화 전략을 취한다라고 말했다.
     
    해당 객실은 올해 말까지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운영프로그램)을 통해 잔여객실에 한해 사전 예약 후 투숙할 수 있다.


    박지우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